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北 김창선, 삼성전자 베트남공장 주변 둘러본 이유는?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전후해 김정은 삼성 공장 방문할까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가운데)이 17일 오전 차량에 탑승한 채 베트남 하노이 정부 게스트하우스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7일 베트남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 주변을 둘러봤다고 대북 소식통이 전했다.
 
미북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에 실무회담을 위해 머물고 있는 김창선이 하노이에서 차로 1시간 거리인 삼성 공장 주변을 돌아보고 온 사실은 김정은의 삼성 공장 방문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김정은은 오는 27~28일 하노이 미북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하면서 국빈방문이라는 형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이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한다면 북한 당국이 개혁·개방을 통한 경제발전 노선을 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내보이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김 부장 일행은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께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숙소인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에서 출발, 곧바로 하노이 북부 박닌성으로 향했다. 이들은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 주변을 차로 이동하며 동선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이미지
베트남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     사진=삼성전자


김창선 일행은 이어 다른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이 있는 타인응우옌성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2008년과 2013년 박닌과 타인응우옌에 공장을 설립했으며 현재 전체 스마트폰의 절반가량을 베트남에서 만들고 있다. 또 삼성전자는 베트남 전체 수출의 19∼20%를 차지하는 현지 최대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다.

삼성전자측은 "아직 북측 인사가 베트남 공장을 방문한다는 통보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2.18

조회 : 15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