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GTX A 둘러싼 갈등, "생존권 위협" Vs. "절차대로 진행"

지난해 말 착공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용산·강남·파주 주민들 반발... 왜?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GTX A 전체 노선(빨간색). 사진=국토교통부
총 연장 80km 구간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 즉 GTX A 노선(경기 파주 운정~서울 삼성) 착공식이 지난해 12월 27일 열린 가운데 ‘GTX A 공사가 지반 침해를 초래한다’며 노선 일대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GTX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도되는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의 도심 고속전철로, 최고 속도는 시속 180km다. 노선 직선화를 통해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까지 20분대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설계한 철도 교통수단이다. 3조 원 가까이 투입되는 GTX A 노선은 2023년 말 개통 예정이다.
     
그러나 GTX A 노선이 지나가는 서울 강남구와 용산구, 경기도 파주 일대의 주민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는 지난해 12월 26일 "주민과의 만남의 자리를 갖기도 전에 GTX-A 노선 계획(안)을 확정하고 착공식을 진행하려는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강남구 측 설명에 따르면 노선 일부가 주택가 지하로 설계돼 안전과 소음, 진동 등 주거환경 침해 우려가 있다고 한다. 강남구는 2015년 11월 4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여섯 번에 걸쳐 '안전성 담보를 위해 GTX-A 노선을 한강으로 우회하도록 해 달라'고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고 한다.
  
GTX-A 노선이 지나는 서울 용산구 후암동 일대 주민들도 불안감을 나타냈다. 이 일대 주민들은 후암동을 비롯해 갈월·동자동에 노후 주택가가 형성돼 있어 공사 시 붕괴 우려가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곳 주민들도 노선 우회를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후암동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하층을 뚫는 건데, 폭파 작업을 하다 보면 지상에 있는 집들에 영향이 많이 갈 거 같다”며 “(일대에) 일제시대 때 지어진 오래된 주택들이 많다”고 말했다.
 
조형연 청담동비상대책위원회 대표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GTX의 터널 공사는 굴착 방식이 아닌 폭파 방식”이라며 “내가 사는 아파트 밑에서 다이너마이트가 계속해서 터지는데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도 파주 교하지구 주민들도 비슷한 입장이다. 이들은 GTX A 노선이 당초 하천 지하를 관통하도록 설계됐는데, 최근 교하 열병합발전소와 아파트를 지나도록 변경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김해성 파주교하지구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노선이 당초 계획과 달리 열병합발전소 부근을 관통하면 지하 기반시설 파손 등 안전 위험성이 높다”며 “당초 계획안 대로 노선을 변경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주 지역 환경단체도 운정 차량기지 일대에 노랑부리백로 등 36종(種)의 법정 보호종이 서식하는데도 환경영향평가 본안보고서에 피해 방지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본문이미지
2018년 12월 27일 오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노선 착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DB

  
소관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환경부는 ‘절차대로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김태형 민자철도팀장은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서울 지하철 1호선은 지하 10m에, 9호선은 20~30m에 건설됐다”며 “GTX A 노선은 평균 50m, 가장 깊은 곳은 100m에 지하 터널을 만들어 건물 붕괴 우려는 없다”라고 반박했다.
 
김태형 팀장은 “GTX A 노선보다 더 낮게 터널을 만든 고속버스터미널역에는 3호선과 7호선, 9호선이 다닌다. 지금까지 지하철 때문에 건축물이 붕괴한 적은 없으며 우리나라 토목 기술이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주민공청회를 제대로 열지 않았다며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는 요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태형 팀장은 “지난 (2018년) 8월부터 주민센터에 공고문을 내걸고 신문에도 광고하는 등 다른 사업보다 책잡히는 일이 없도록 할 수 있는 건 다해 알렸다”며 “주민공청회를 하지 않았다는 말은 잘못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민들은 ‘환경영향평가’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GTX A 노선 설계 당시 이뤄졌던 전략환경영향평가, 환경영향평가 초안 협의 과정에서 ▲북한산국립공원 관통 근거와 차량기지 입지 적정성 ▲환기구 등 배출시설의 오염원 저감(低減) 대책 ▲지하수 영향 등 거의 모든 항목에서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환경부 환경영향평가과 박재근 사무관은 동(同)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환경단체와 여러 번 회의를 하고 부실 검토위원회까지 열어 지적된 사항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박재근 사무관은 “(환경영향평가와) 반대로 가고 있다는 비판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자연공원법상 철도사업 노선이 국립공원(북한산)을 관통할 경우 사업자가 불가피한 사유를 제시해야 하는데 이를 제시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평가서에 불가피한 사유를 어느 정도 제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1.06

조회 : 1104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5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오빤강남스타 (2019-01-22)   

    국토부 김태형 탐장이라는 공무원 말이 가관이다.
    일간지와 주민센터에 공고했다고 하는데, 주택지하로 관통하는걸 공고했다는건지,, 주민센터에 갈 일도 거의 없지만 가더라도 자기집이 아니면 누가 바쁜세싱에 그 공고 들여다보고 있겠는가? 참으로 얄팍하고 책임감 없는 변명을 하고있다.
    여러지역의 모든 주민들은 입을 모아, 착공식 전달인 지난 11월 말에야 자기집 안방밑을 관통한다는걸 처음으로 알았다고 들었다.국토부 담당자는 좀더 정직하고 정의롭게 일에 임하는 자세 필요하다. 공무원의 자세 아니고 일개 야바위꾼의 변명처럼 들린다.

  • 야호 (2019-01-08)   

    국토부는 주민의견을 형식적으로, 기습적으로 하려 했다.
    주민의견수령을 착공식 날짜 임박해서, 보낸다는게 말이 되는가? 절차상 하자가 너무 많은 GtxA.거짓과 날림으로 착공식만 먼저한 GtxA 다.
    졸속 날치기 착공식 뿐 아니라, 이해할 수 없는 막치기 노선이다.주택지하 관통에 열병합발전소 밑을 통과한다니, 말이 되는가? 화염병들고 불기등을 통과하는것과 무엇이 다른가? 국토부의 안전불감증, 국가적 대형참사 불러올 수 있다. 하루종밀, 수십년 수백년을, 쉼없이 이용할 고속철을 비용등의 문제로 주택밑을 관통하도록 설계했다는건, 제정신이 아니다. 비몽이 국민안전과 생명보다 우선되는가? 사람이 먼저 라는 현정부의 구호는 선거용 구호였던가? 탈원전등으로 수십조 날리고 늘지도 않은 고용증진사업에 수십조를 쏟아부은 정부가, 국민들이 후대까지 이용할 안전 고속철에 수백억 늘어나는 비용때문에 주택밑을 관통한다니 소가 웃을 일이다.

    사람위해 만드는 고속철이다. 국토부는 고속철을 정부 홍보용으로 이묭치 말고, 인명중심, 사람중심의 바탕위에 사업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다.

  • 야호 (2019-01-08)   

    국토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지난 8월부터 주민센터공고하고 신문에 공시했다는데 그럼 그때 주택지하 관통을 알렸다는건지? 주민들, 그것도 주택밑관통 해당주민들이 자기집밑 관통을 안 것은 2018.11월말, 즉 착공식이 임박해서 보낸 주민의견수령허 보낼때 처음알았다.

    주택밑에서 다이너미이트 폭파해서 터널툻는다는 것이 주민생명과 안전을 무시하는것 아닌가?

    환경보호연합반대로 북한산 초목, 다람쥐등은 지하 167미터 계획이 는 지하 464미터로 변경되어 승인났다.
    그런데 사람사는 주택 지하 45 미터에 터널이 툴린다니 말이되는가?
    사람이 초목,날짐승만큼도 보호받디 못하는 처지다.

    강남 은 주택밑 통과 대신 영동대교남단에서 이어지는 올림픽대로 대안노선을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가 비용등을 문제삼아 주택가 밑 관통을 정했다는것은 ㅈ있을수 없는 인명경시, 주인 안전권을 무시한 처사로ㅈ반드시 변경되야 할것이다.

  • 미소 (2019-01-07)   

    파주 교하는 GTX 열병합, 스포츠센터 수영장 지하17m(지하시설물고려10m이하)통과 터지면 운정.교하전지역재앙(물.불폭팔)교하.운정전지역 전기.온수.난방공급중단사태 옵니다.교하 운정 도로밑 온수관 언제 터질지 모릅니다. 백석역은 비교도 안됩니다. 열병합지하 GTX 절대안딉니다

  • 푸름 (2019-01-06)   

    한달전에야 내집아래로 굴을 파겠다고 통보를 받았어요 공청회도없고 지역민도 많이몰라요 왜냐면 터널에 해당되는 집주인들에게만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타지역은 아파트 동사이로 지나고 어떻개든 주거지는 피하려 애썼나봅니다 후암동은 주거지를 관통합니다 큰빌딩 미대사관부지 모서리에 점찍고 딱 자대고 그텄나봅니다 원안대로 한강로로 우회해달라는 말이 그렇게 이기적인겁니까 사업비절감때문에 너희집밑을 파겠다 관통하겠다 이말이 더 이기적인거같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