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청와대 민간기업 압력' 폭로한 신재민씨, 잠적... 경찰 수색 중

지인에게 자살 암시하는 메시지 남겨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청와대가 민간기업 KT&G 사장 인사 등에 개입했다는 등의 폭로를 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자살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지인에게 남기고 잠적해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3일 오전 경찰에 따르면 관악경찰서는 이날 7시께 지인에게 “가는길 부탁할 사람이 너밖에 없네”라는 내용의 문자 보낸 뒤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자에는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관악구 원룸의 주소와 비밀번호까지 기재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내용을 접수받은 지인은 경찰에 오전 8시 20분께 신고를 했고 현재는 신 전 사무관의 행적을 쫓고 있다. 
  
경찰이 출동해 원룸을 수색했으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방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은 신 전 사무관의 행적을 쫓고 있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일선 서에서 서울 시경에 관련 보고가 올라와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신 전 사무관은 청와대가 KT&G 사장 인사와 서울신문 사장 인사에 개입했고, 국채 발행에도 압력을 넣었다는 등의 내용을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했다.  또 신 전 사무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국채발행 압력에 차영환 청와대 비서관(현재 국무조정실 2차장)이 직접 개입했다며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1.03

조회 : 14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