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월간조선> 단독 보도에 김태우의 입장 “특별승진 신청은 이인걸 특감반장과 합의한 것”

고영태 ‘의인’으로 치켜세우던 여권(與圈), 김 수사관은 ‘희대의 농간자’로 폄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8년 12월 30일 <월간조선> 기사 캡처.
 
<월간조선>은 2018년 12월 30일 인터넷 판(월간조선 뉴스룸)에 ‘[단독]김태우는 왜 검찰 원대 복귀 후 특별 승진을 신청했을까'(http://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5785&Newsnumb=2018125785)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비위 의혹이 있다는 김태우 수사관이 검찰 원대 복귀 직후 특별 승진을 신청한 것이 선뜻 이해가 되지 않는데, 혹시 청와대가 ‘애초 이번 사태를 축소하려고 한 것 아니냐’는 내용이었다.
 
다음 날인 31일 사실상 ‘조국 청문회’로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월간조선> 기사와 관련한 질의도 나왔다.
 
자유한국당은 “검찰로 원대 복귀한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에서 파견 해제가 된 지 꼭 일주일 만인 11월 21일 ‘5급 특별승진’ 신청을 했다”며 “이후 같은 달 28일 KBS가 '특별감찰반원, 경찰 찾아가 지인 수사 챙겼다'는 보도를 통해 김 수사관의 비위 의혹을 제기했고, 청와대는 다음 날인 29일 검찰에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조 수석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단순히 방송 때문에 공개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며 "조사를 하다 보니까 김 수사관이 자기 동료들도 함께 골프를 쳤다는 주장을 했기 때문에 특감반원 전체를 조사해야 돼서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김태우 수사관 특별승진 신청서.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이 문제는 조 수석이 “사실과 다르다”라는 한마디로 넘어갈 게 아니다. 자유한국당의 질의가 논점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한마디로 빠져나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사건을 간단히 정리해 보자.
 
김태우 수사관은 청와대에서 파견 해제가 됐다. 이유는 잘 알려졌듯 경찰청을 찾아가 지인(知人)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 상황을 캐물었다는 의혹 때문이다. 그런데 청와대는 별문제 없다며 돌아가라고 했다가 KBS 보도 다음 날 검찰에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 이후 청와대와 여권은 김 수사관을 파렴치한으로 몰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왜 청와대는 김 수사관에게 별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말하며 원대 복귀 시켰는지 캐물었어야 했다. 또 하필 청와대 내 김경수(경남도지사)의 ‘부산·경남’ 라인과 임종석(청와대 비서실장)의 ‘호남’ 라인 사이에 권력다툼 의혹이 몇몇 언론에서 제기될 시점에 김 수사관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왔고, 그 직후 청와대는 검찰에 김경수 라인의 핵심과 절친한 김 수사관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는지를 물었어야 했다.
 
답답했는지 김 수사관은 자신이  검찰로 원대 복귀한 직후 특별 승진을 신청한 것에 대해 “특감반장과 합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로 복귀한 직후 이상한 소문이 날 것을 염려해 특감반장이 '특별 승진하려고 복귀하는 것으로 이야기하라'고 말해 서로 합의가 됐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내가 경찰에 지인 사건을 조회하지 않았다는 것은 청와대도 감찰 조사를 통해 분명히 알고 있었다”며 “폭로를 막기 위해 내 약점을 쥐려고 골프 접대 등 별건을 감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사정당국 관계자는 "형사3부장이 특별승진 공적조서에 서명한 자체가 청와대에서 검찰에 징계통보를 하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김 수사관이 얼마나 억울했으면 아직 권력이 중천에 걸려 있는 문재인 정부와 정면으로 맞서겠느냐”면서 “고영태를 ‘의인’으로 치켜세우던 사람들이 김 수사관을 ‘희대의 농간자’로 폄하하는 사실이 솔직히 우습다. 언젠가는 진실이 드러날 날이 오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수사관과 특별 승진을 합의한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김 수사관의 ‘폭로’ 이후 청와대에 사의를 밝혔고 2018년 12월 20일 사표가 수리됐다. 이 전 특감반장은 특별 승진 합의설과 관련한 취재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1.01

조회 : 879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