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블랙리스트 없다더니... "靑, KT&G 사장 바꾸라고 지시" 전직 기재부 사무관 폭로!

올해 7월 기재부 퇴직한 신재민씨 폭로... "사장 교체 과정에 기업은행까지 동원"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사진=유튜브 캡처
전직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튜브를 통해 “청와대가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올린 이는 신재민씨로 그는 올해 7월까지 기재부에서 사무관으로 근무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방송에서 신씨는 “정부가 KT&G 사장을 바꾸려 한다는 정부 문건이 입수됐다”는 MBC 보도(지난 5월)를 언급하면서 “그 문건을 언론에 제보한 사람이 나”라고 말했다. 당시 기재부는 해당 보도와 관련해 “실무자가 KT&G에 대한 동향을 파악하고자 한 목적에서 작성하고 상부에는 보고도 되지 않은 문건”라고 해명했고 이후 사건은 흐지부지됐다.
  
이에 대해 신씨는 “당시 보고된 문건은 실무자가 작성한 문건이 아니라 차관님에게까지 보고됐던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신씨가 주장하는 당시 상황은 이러하다.
  
“당시 청와대에서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를 내렸다. 그래서 기재부는 KT&G 제2대 주주인 기업은행에 KT&G의 주주총회에서 ‘현 사장의 연임을 반대한다’라는 목소리를 내도록 했다. 그러다 보니 국가의 주주권을 행사하는 기재부가 나서서 이러한 지시를 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문건이 만들어졌고, 내가 MBC에 전달했다.”
 
하지만 KT&G의 외국인 주주들이 반대해 KT&G 사장을 바꾸지는 못했다고 한다. 신씨는 KT&G가 민간기업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는 청와대가 LG나 삼성의 사장 교체에 관여한 것과 다르지 않다”며 “게다가 사장 교체 과정에 기업은행까지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민간기업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천명했음에도 이렇게 했다. 청와대 지시라고 내가 직접 들었다”며 “당시 KT&G 사장 인사에 대해 개입하려고 했던 상황에서, 민영화된 민간기업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모색해 보라는 지시도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2.30

조회 : 116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여산 (2018-12-30)

    그러니까 많은 국민들께서 내로남불정권이라고 하는것 아니겠습니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