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단독] 해리 해리스 주한 美 대사 '한미동맹 당연시해선 안 돼'

지난 11월 26일 ‘2018 한반도 통일공헌 대상’ 수상 소감서 밝혀... “韓 정부가 비핵화 없이 남북대화와 對北 제재 해제 추진할 경우, 동맹 흔들릴 수 있음을 암시한 듯”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수상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사진=참석자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11월 26일 한 시상식에서 “한미동맹을 당연시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우리민족교류협회(대표회장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이사장 송기학 장로)는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2018 한반도 통일공헌 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통일공헌 대상 수상자는 해리 해리스 대사였다.
 
시상식에 참석한 A씨는 해리 해리스 대사의 수상소감문 요지를 <월간조선>에 알려왔다. A씨의 설명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를 변화시키기 위해 용감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구축하고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고도 했다.
 
해리스 대사는 ‘제가 강조하고 싶은 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속도가 전례 없이 빠르다는 것’이라며 이런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한다.
  
‘북한에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관한 자신의 약속을 지킬 때에만 가능할 것이다. 북한이 비핵화에 관한 구체적인 조처를 취할 때까지는 현재의 제재가 유지될 것이다. 문 대통령이 말씀하신 바와 같이 남북대화는 비핵화의 진전과 반드시 연계되어야 할 것이다.’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는 대북(對北) 제재 해제와 남북대화는 있을 수 없다는 요지로 해석된다. 이어 해리스 대사는 ‘마지막으로 한 말씀 드리겠다’며 ‘우리의 (한미)동맹은 공고히 유지되고 있지만, 우리는 이것을 당연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참석자는 전했다. 
 
A씨는 “짧은 수상 소감이었지만 뼈 있는 한마디였다”며 “동맹을 당연시해선 안 된다는 말이 일종의 경고로 들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비핵화 전제 없이 남북대화와 대북 제재 해제를 추진할 경우, 동맹관계가 흔들릴 수 있음을 암시한 것 같다”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27

조회 : 1803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6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ㅎㅎㅎㅎ (2018-12-01)   

    미국이 동맹을 계속하려해도 한국정부가 파기하면 동맹은 깨지는 것인데 민감하게 지레짐작으로 미국이 동맹파기로 협박한다고 생각하니.. 쯧쯧... 한국정부가 북한의 대변인노릇을 계속하면서 미군철수를 요청하면 미국은 속으로 잘됐다하면서 철수하고 동맹도 깨지겠지..

  • 자인 (2018-11-28)   

    미래에서 온 사람이라 하는 이승만의 자유민주주의체제의 선택과 박정희의 근대화는 작금의 자유대한민국의 초석이 되었슴은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체결은 방위비의 부담을 줄여 그 여유를 근대화에 투입함으로써 한강의 기적이라 일컫는 결과를 도출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혼자 싸우는 것보다 여럿이 함께 싸우는 것이 명분과 실리에 더 유리함은 어린 아이도 안다.

    이 나라에 창궐해 있는 짱꿰의 자금으로 곳곳에서 한미, 한일간의 관계를 악화시키려는 수많은 시도가 행해지고 있다.

    자주국방? 이를 할 수 있는 국가는 지구 상에 미국이 유일함을 다 알고 있는데 종북주사파와 얼치기 민족주의자들은 스스로가 무뇌임을 증명하려 애쓰는 것이 이젠 처연하게 느껴진다.

  • 남로당 (2018-11-28)   

    조선독립만세

  • ㅎㅎㅎ (2018-11-27)   

    한미동맹 미국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는게 한미동맹
    의 듯은 아닐진데... 미국의 이익을 위해서는 동앵도 팽개치는게 미국의 지금행동이다. 대사나부랭이가 누굴겁박하는거냐?! 지금까지 동매미라는 미명아래 미국의 국익을 만히누려왔다. 이제 그만해라! 졸장부야!

  • 김종헌 (2018-11-27)   

    한미동맹이 균열이 생겨 물이 줄줄흐르는 소리가 여러곳에서 감지되고 있음이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생긴 균열에서 물이 새지않도록 매울 생각은 없는 듯하다. 오히려 친북정책에 함몰되어 균열을 더욱더 벌리고 있고 미국은 한미동맹의 무개의 추를 일본과의 동맹으로 옴겨가고 있음이 감지되고 있음이다.

  • whatcha (2018-11-27)   

    빨갱이들 정신 차리게 1년 철수해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