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천안함 괴담 재탕 방송에 문제없다던 양승동, 이번엔 증여세 탈루 의혹

모친 소유 주택 2채 매매하고도 재산신고가는 1,300만 원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양승동 KBS사장 후보자. 사진=조선DB
KBS 이사회는 2018년 10월 31일 양승동 현 사장을 차기 KBS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
 
11월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도덕성과 전문성, 경영 능력을 검증하는 중이다.
 
양 후보자는 청문회를 통과, 대통령 재가를 받으면 향후 3년간 사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청문회 과정에서 양 후보자가 모친이 부동산을 매매한 돈을 물려받고도 증여세를 납부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증여세 탈루 가능성이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의 모친이 과거 집 두 채를 매매한 전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신고된 재산이 현금 1,300만 원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이 입수한 '등기사항전부증명서(건물)'를 보면 양 후보자의 모친(이하 박씨)은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에 위치한 63.76㎡ 규모의 단독주택을 1999년 5월 30일에 매입한 후, 약 10년 뒤인 2008년 8월 30일 정씨에게 팔았다.
 
또 박씨는  1991년 11월 4일에 충남 논산시에 위치한 A아파트를 상속받아(협의분할에 인한 상속), 그로부터 약 11년 뒤인 2002년 11월 11일에 박모씨에게 돈을 받고 넘겼다.
  
집을 두 채나 팔았으면 박씨가 판 돈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양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위해 국회에 제출한 재산현황에 따르면 박씨의 예금은 372만 3,000원뿐이다. 매매 대금의 행방을 알 수 없는 것이다.
 
만약 모친이 이 돈을 양 후보자에게 증여했다면 증여세를 납부해야 하는데, 양 후보자가 세금을 납부한 내역이 없다는 것이 윤 의원의 주장이다.
 
윤 의원은 양 후보자 측에 증여세 탈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각각의 부동산 매도 금액과 세부 사용내역을 제출하라고 요청했지만 양 후보자 측에서는 청문회 날인 19일까지 자료 제출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양 후보자 측은 의원실에 보낸 서면답변에서 “논산의 아파트 매매에 전혀 관여하지 않아 정확한 매매가를 모른다. 매도 대금을 증여받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광진구 단독주택 매매 건에 대해서는 “모친이 5촌 당고모에게 부동산 명의만 빌려줬을 뿐 돈을 주고받는 금전 거래는 없었다”고 답했다.
 
만약 해명이 사실이라면 모친 박씨는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의 등기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윤 의원은 “증여세 탈루를 확인하기 위해 모친과 본인의 계좌 입출금 내역, 매매 서류 등을 봐야 하지만 자료 제출에 전혀 협조하지 않고 있고, 이 부분을 확인하는 도중에 또 다른 불법성이 있을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자료 제출을 못하는 걸로 봐서 뭔가 문제가 있는 거 같은데 이 부분에 대해 청문회에서 집중 검증하겠다”고 했다.
 
양 후보자는 고려대 정외과 졸업 후 1989년 KBS에 입사해 한국PD연합회장, KBS부산방송총국장, 편성제작국장 등을 지냈다. 박근혜 전(前) 대통령 시절 임명된 고대영 전 사장 후임으로 올 4월부터 사장을 맡아왔다. KBS 사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며, 임기는 3년이다.
 
앞서 박근혜 전(前) 대통령 시절 임명된 고대영 전 사장 후임으로 사장으로 임명됐을 당시(2018년 3월 30일 청문회에서 양 후보자는 2014년 세월호 사고 당일 노래방에 갔느냐가 논란이 됐다. 양 후보자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버티다가 야당이 시간, 장소, 카드 사용 액수까지 공개하자 "송구하다"고 했다. 사고 당시 양 후보자는 KBS 부산총국 편성제작국장이었다.
 
양 후보자는 천안함 괴담(怪談)을 그대로 방송한 <추적 60분> 보도(2018년 2월 28일 방송)에 대해선 "국민 알권리 차원에서 당연히 다뤄야 한다"며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했다. 최일선에서 나라를 지키다 적의 공격을 받고 순국한 장병들과 그 유가족들을 두 번 죽이고 짓밟은 방송이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양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실패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그의 임명을 강행했다. 인사청문회에 참여했던 한국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참으로 오만한 정권"이라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19

조회 : 574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