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與 서울시의원, 차기 대선 1년 전 완공 예정인 '박원순표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 비판

"누구를 위한 광장인가? 정치적 이유로 무리하게 서둘러선 안 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이 같은 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는 현재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박원순표 광화문광장'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조성된 광화문광장을 세종문화회관까지 확장하고, 광화문 앞에서 동십자각에 새로운 광장(역사광장)을 만드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에 투입될 예산은 총 1,040억 원(서울시 추정)이다. 완공 목표 시점은 2021년 5월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5년'을 무사히 마친다고 가정했을 때, 해당 시점은 차기 대선을 1년 앞둔 때다. 

박원순 시장은 문 대통령을 '적폐'라고 규정하고, 대선 출마를 꿈꾸다가 중도포기한 전력이 있다. 이와 함께 그가 현재 여권 지지층에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힌다는 점을 감안할 때 박 시장의 '본의'와는 무관하게 그의 행보는 차기 대선과 연결돼 해석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가 '박원순표 광화문광장 조성'을 면밀하게 검토하지 않고 '졸속 추진'할 경우 "박원순의 '대선용 업적'을 위해 세금을 쓰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실제 박원순 시장과 같은 당 소속인 고병국 서울시의원은 '박원순표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이 '정치적인 이유'로 강행되는 게 아닌가 우려하고 있다. 11월 15일, 고 시의원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조기완공 강행하는 서울시의 무리수'란 제하의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가 해당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병국 서울시의원은 "(서울시는) 문화재청의 월대 등 문화재 복원 일정과 무관하게 새로운 광화문광장 완공 목표를 2021년 5월로 고수하고 있으며, 최소 1년 이상의 시일이 소요되는 절차를 고려하지 않고 보상비 248억 8,000만 원을 내년도 예산에 편성해 예산낭비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고병국 시의원은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선, 한양도성 녹색교통진흥구역 특별대책 등 광화문광장 연계 교통대책은 중장기 과제로 둔 채 광장 조기 완공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고병국 시의원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서울시의 공청회와 시민토론회가 '형식적인 절차'였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고, 현재까지 객관적이고 공정한 여론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병국 시의원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은 서울시민 일상(교통 문제 등)에 충격을 주는 사업"이라면서 '박원순 서울시'를 향해 다음과 같이 촉구했다.   
"현재의 광화문광장이 만들어진 지 10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과연 누구를 위한 광장인가? 지금 이 시점에 해야 하는가? 지금의 광장을 확장하는 것은 옳은 일인가? 교통문제는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 설령 한다 하더라도 순리에 맞게 해야 한다. 정치적인 이유로 무리하게 서둘러서는 안 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은 문화재청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고, 문화재 복원이 진행된다고 해도 애초 계획대로 광화문광장 조성이 완료되는 2021년 5월 이후 시민들이 새 광장을 이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또,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교통대책은 '기본 대책(2018년 4월)'을 이미 수립했고,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고자 주민대표와 구·시의원이 참여하는 '광화문광장 교통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15

조회 : 157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