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신임 靑 정책실장) 김수현은 노무현 정부 당시 부동산정책 실패 초래한 사람"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SNS에 "김수현은 실패의 아이콘" 밝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무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임명됐다. 이에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김 신임 실장을 강하게 비판해 주목받고 있다. 청와대의 인사 발표가 나기 직전 올린 글이다.
 
김무성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2기 경제팀을 출범시킨다는데 벌써부터 걱정이 아주 크다"며 "김수현 사회수석은 '실패의 아이콘'"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 신임 실장에 대해 "거시경제와 전혀 상관없는 도시공학을 전공했고 노무현 정부 당시 부동산정책 실패를 초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는 그런데도 김수현을 사회수석으로 기용해 ‘집값 폭등’을 일으켰고 직장인과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을 빼앗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제 하는 법을 아는 인물이 맡아야 한다"며 "좌파 사회주의 포퓰리즘 이념에 사로잡힌 운동권 출신과 교수 출신이 그 자리를 맡아 ‘반시장-반기업’으로 일관할 경우 ‘경제 추락과 민생 파탄’의 운명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 경고했다.
 
또 김 의원은 "이념에 치우친 인사와 무분별한 시장 개입·간섭은 ‘시장의 복수’를 당한다"며 "인사가 망사가 되면 온 국민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 덧붙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09

조회 : 226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