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국회 입법조사처 2순위 후보 채용 논란... 하필 2순위가 여당 중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라니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최근 '고용 세습' 같은 공공기관 채용 비리가 잇따라 불거지는 가운데 국회에서도 차관급 기관장이 가장 높은 평가점수를 받은 지원자를 탈락시킨 뒤 자신의 제자를 채용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11월 5일 자 <동아일보>인터넷 판 기사(제목: 국회 입법조사처 2순위 후보 채용 논란)를 보면 지난해 8월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5급 공무원) 경력직 채용 전형에서 박사급 지원자 A씨는 서류와 면접전형 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어 1순위로 최종 심사에 올라갔다. 하지만 심사 당일 A씨에 대한 투서가 접수됐고, 이내영 입법조사처장이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 심사위원회는 A씨를 배제하고 2순위 후보였던 B씨를 최종 합격자로 결론 내렸다.
 
지난 1년 6개월 동안 진행됐던 12회의 경력직 채용 최종 심사에서 1, 2순위가 뒤바뀐 것은 이번 한 차례밖에 없었다.
 
이와 관련 이 처장은 2018년 8월 28일 제363회 국회(임시회) 국회운영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저는 지금도 그렇고 그 인사도 마찬가지고요. 처장은 모든 인사에, 서류와 면접심사에 전혀 참여하지 않습니다."
 
이 처장은 이날 "그분(A씨)은 1년 전에, 제가 취임하기 전에 조사처에서 한시임기제로 1년간 조사관으로 근무를 했던 분"이라며 "인사채용 과정에서 면접심사위원회에서는 1위로 올라왔지만 내부 제기가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근무태도와 언행에 문제가 있었고 특히 여성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이 문제가 됐다"고 덧붙였다.
 
심사 당일 접수된 A씨에 대한 투서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었다.
"(A씨가 과거 입법조사처에서 계약직으로 일할 때) 여직원을 위아래로 훑어봤고, 여대 강의 때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정황도 있다."
 
<월간조선>이 확인한 결과 2순위였던 B씨는 이내영 처장이 고려대 교수 시절,  박사과정을 지도한 제자였다. 하필 B씨는 여권 중진 의원의 보좌진 출신이기도 했다. 의혹의 눈초리가 가시지 않는 이유다.
 
자유한국당 측에선 투서의 출처와 사실여부를 문제 삼고 있다. 출처가 불문명한 데다 사실관계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11월 7일 국회 사무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이내영 입법 처장에게 채용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다음은 당시 문답이다.
 
성일종-입법조사처장님 직원 뽑으면서 여러 필터링 과정을 거치셨는데, 1등과 2등을 뒤바뀌었지요?
 
이내영-예.
 
성일종-국회에서 답변을 하실 때 이분이 입법조사처에 단기간 근무할 때 성희롱을 했다고 대답을 하셨는데, 이 사람은 평생 안고 가야 하는 문제입니다. 투서가 익명이었는데, 이걸 근거로 2등을 1등으로 채용했다는 것이 잘못됐다는 겁니다. 검찰도 익명은 조사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다음 제척사유(B씨와의 사제관계)가 있는데 우리 국회에서 이렇게 처리해선 안 됩니다.
 
이내영-언론에서 채용 관련 의혹 제기된 것에 대해 기관장으로 무거운 책임 느낍니다. 이 자리를 빌려서 (A씨의)명예를 훼손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
 
성일종-성희롱 표현 말씀 취소한다는 겁니까.

이내영-맞습니다.
 
성일종-실수했다?

이내영-예. 다만 해명 드릴 부분이 있습니다. 제보를 일방적으로 믿은 게 아니고, 처장으로서 A씨와 근무했던 팀장과 여직원들을 면담한 후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이 내용을 채용심사위원 5분이 논의해서 결정한 겁니다. 그리고 사제지간의 사적 인연으로 했다는 것은 상당히 근거 없는 주장이고, 조사처의 채용 절차라는 게 그거보단 훨씬 더 공정하고 투명합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09

조회 : 126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