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고양 저유소 화재 17시간 만에 진화... 검은 연기에 시민들 불안

탱크로리 240개 분량 불타올라... 대기오염 우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7일 오전 고양시에서 발생한 저유소 화재. 사진=뉴시스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내 저유소 저장탱크 폭발 화재가 17시간 만에 진화됐다.  
 
7일 오전 10시 57분쯤 저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원형탱크 상부가 날아가면서 불기둥과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불길과 화재가 발생한 곳은 14개 옥외저장소 중 한 곳으로 440만 리터의 유류가 저장돼 있었다.
 
저유소는 휘발유를 비롯한 유류를 저장해 수도권 내 공급하는 시설이다. 정유사에서 송유관을 통해 보낸 유류를 저장해 뒀다 탱크로리를 통해 주유소 등으로 보내는 일종의 '유류 물류창고'다.
 
 
본문이미지
고양 저유소 화재 현장. 사진=뉴시스

저유기가 폭발하면서 현장에는 대형 불구덩이가 생겨 불길이 이어졌다. 화염과 검은 연기는 이날 밤까지 계속되다 소방당국의 진화작업 끝에 17시간 만인 8일 오전 3시 58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화재 진압에만 소방헬기 5대를 비롯한 장비 205대, 소방인력 684명이 동원됐다.
 
 
본문이미지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헬기가 검은 연기를 뚫고 현장에 접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화재가 발생한 저장탱크와 사무실 사이에는 거리가 있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하루종일 다량의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 시민들의 불안감이 이어졌다. 일산과 김포, 여의도, 상암동 등 인근 지역은 물론 오후에는 서울 강남 지역에서도 검은 연기가 목격됐다.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 있던 CCTV를 확인했지만 폭발 장면 외에 특이점을 찾아내지 못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 조사를 위해 8일 경찰, 대한송유관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현장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탱크로리 240여 개 분량의 휘발유가 불타올라 유기화합물을 포함한 발암물질이 현장 주변 지역으로 흩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심각한 대기오염이 우려돼 후속 조치가 필요할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0.08

조회 : 18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