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아들 채용 '갑질' 의혹... 무려 국정원에

국회 정보위 간사, 피감기관인 국정원에 "(내 아들) 왜 떨어졌는지 밝히라"며 인사 영향력 행사?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자신의 아들이 국정원 채용에서 떨어진 것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국정원에 전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회의원 등 사회 고위층 인사들의 '인사 갑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한겨레'에 따르면 2016년 4월 20대 총선에서 당선된 김 의원은 그해 6월 정보위 간사가 됐다. 이후 국정원에 "2014년 공채에서 자신의 아들이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며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기록에 남겨달라"며 여러 차례 요구했다고 한다.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인 김 의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부당하게 해직당했다며 국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는데, 이 보복으로 신원조사 과정에서 일부러 탈락시켰다고 의심한 것으로 보인다. 2014년 공채에서 김 의원의 아들은 필기-면접 시험은 통과했으나 신원조사 과정에서 탈락했다.
당시 김 의원의 요구에 국정원은 김 의원 아들 신원조사 보고서를 재검토하는 등 공채 평가 과정을 다시 들여다본 것으로 확인됐다.

'한겨레'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 관계자 모씨는 “내부에서 불합격 처분을 취소할 수 있는지 검토했으나 불가능했다”며 “(2016년 당시 재직하던) 이헌수 (기획조정)실장이 ‘이거 안 되는데 계속하라고 하네’ 하면서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국정원에서 신원조사 탈락한 사람에 대한 신원조사가 잘못됐다고 기조실장까지 나서서 해결하려고 하고, 내부 회의까지 거치는 건 이례적”이라며 “특히 (어떤) 사람을 콕 찍어서 검토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4년부터 국정원에 지원한 김 의원의 아들은 2016년 6월 공채에서 필기시험 탈락을 하는 등 국정원 응시 4번 만에 2016년 10월 경력직 공채에서 합격했다. 이때 ‘학사 이상 학위 소지자로 전·현직 군 장교, 경찰 공무원 중 정보·수사 분야 업무 2년 이상 경력자’ 공고가 떴고 대학 졸업 뒤 기무사 장교로 근무한 김 의원의 아들이 합격했다.

김 의원은 아들이 합격한 이후인 2017년 국정감사를 앞두고도 국정원 공채 전반을 살피겠다며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고 한다. 또 다른 국정원 관계자는 “김 의원이 국감 때 서면으로 자료를 요청했다. 우리한테 아들이 (2014년에) 왜 떨어졌는지 (설명을) 요청했다. 그건 맞다”고 밝혔다.

김병기 의원이 정보위 간사이면서 국정원에 채용 관련 영향력을 행사했거나 하려 한 것은 부적절한 행위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 측은 보좌관을 통해 “모든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11

조회 : 316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