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인도에서 처음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 무슨 얘기 나눴나

文 "일자리 많이 만들어 달라" 李 "더 노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각)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안내로 신규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인도 노다이 지역에 위치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처음으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이날 오후 5시 30분(현지시각) 제2공장 준공식 행사장에 도착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장 도착 직후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의 안내를 받아 대기실로 직행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이재용 부회장과 홍현칠 부사장을 불러 5분간 접견했다.
 
 
본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을 안내하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왼쪽).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며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삼성전자의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이 1위, 브랜드 신뢰도가 2년 연속 1위인 점을 언급하며, 국내외에서 삼성전자의 최대 스마트폰 공장으로 거듭난 노이다 공장이 한국과 인도 간의 상생 협력 상징이 될 수 있도록 정부가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이 신공장에서 생산제품을 둘러보는 동안 곁에서 수행했다.
문 대통령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것과 이 부회장을 만난 건 취임 이후 처음이다.
 
한편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과의 이번 만남으로 사실상 국내 행보를 재개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첫 공식 일정을 소화한 셈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3월부터 프랑스, 스위스, 캐나다, 일본, 중국 등으로 세 차례 해외 출장길에 올랐지만 공식석상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계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첫 만남이 그동안 소원했던 정부와 삼성 간 관계회복의 전환점이 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청와대는 현지기업 격려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7.10

조회 : 73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