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페미니스트들, 문재인 대통령 격렬하게 비난... 왜?

7일 혜화동 집회에서 "페미공약 걸어놓고 당선되니 잊은 거냐"라며 "문재인 재기해" 외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 집회 참가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뜻하는 '곰'이라는 글자가 적힌 종이를 들고 무릎을 꿇고 있다.
 
7일 혜화역에 여성 6만여 명이 모였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예고없이 깜짝 방문할 정도로 여성계에서는 '일대 사건'에 해당하는 대형 집회였다. 특히 이날 여성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격렬하게 비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집회의 명칭은 '불법촬영 편파수사 3차 규탄 시위’다. 여성을 상대로 한 몰카 등 불법촬영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홍익대 남자 누드모델을 불법 촬영한 여성이 신속하게 구속된 사건을 계기로 한 인터넷카페가 앞장서 집회가 시작됐다. 5월 19일 1차, 6월 9일 2차 집회에 이어 7월 7일 3차 집회가 열렸다.
 
포털사이트 다음에 개설된 여성단체 카페인 ‘불편한 용기’가 주최한 이번 집회에는 오후 6시 기준 6만 명이 모였다. 경찰은 최종 집회 참석인원을 1만 8000명으로 추산했다.
 
 
본문이미지
7일 혜화역에서 열린 집회.



이날 눈길을 끈 사실은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난했다는 것이다. 
참가자들은 “페미공약 걸어놓고 당선되니 잊은 거냐!”라는 구호를 외쳤다. 진행자들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하며 우리 표를 가져간 대통령은 우리를 더 이상 실망시키지 말라”고 말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3일 국무회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가 여성이고 피해자가 남성이라 더 강력한 수사가 이뤄졌다는 주장에 대해서 “편파수사라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반적인 처리를 보면 남성 가해자의 경우 더 구속되고, 엄벌이 가해지는 비율이 더 높았다”면서 “여성이 가해자인 경우는 일반적으로 더 가볍게 처리됐다. 그게 상식이다. 그렇게 비교하면 편파수사라는 말이 맞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시위 참가자들은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이 "일방적으로 남성의 편을 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 참가자가 ‘곰’이라는 글자가 적힌 종이로 얼굴을 가리고 무릎을 꿇고 있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널리 퍼졌다. ‘곰’은 위아래로 돌리면 '문'으로,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또 “문재인 재기해”라는 구호도 등장했다. 사회자와 참가자들은 “자칭 페미, 대통령 문재인은 지금 당장 제대로 응답하라”며 “문재인 재기해”를 외쳤다. 
온라인에서 ‘재기하라’는 말은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라’는 뜻으로 쓰인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지난 2013년 마포대교에서 투신해 사망한 사건에서 비롯된 말이다. '곰'과 '재기해'라는 단어가 직접적으로 문 대통령을 비난하고 조롱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여성들은 “우리는 ‘원한을 풀어달라’고 요구하는 게 아니라 남성 중심적 사회 구조를 바꾸자고 외치고 있다”라며 반박했다. 시위 주최 측은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은 자신이 페미니스트라던 본인의 말을 책임져야 한다. (중략) 정부는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내놓고 즉각적으로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주최 측은 “어마어마한 인원이 모여 (불법촬영을) 규탄했음에도 실질적인 제도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 우리의 목소리가 청와대에 들릴 때까지 외칩시다”라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08

조회 : 95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전금후 (2018-07-10)   

    왜 얼굴을 가리지? 여성부를 먼저 없애야 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