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美北정상회담] 조선중앙통신 "트럼프, '군사연습 중지' '안전담보 제공' '대북제재 해제' 의향 표명"

"조미(미북) 협력의 시대가 펼쳐지게 될 것"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전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 합의 결과를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군사연습 중지, 북 체제에 대한 안전담보 제공, 관계 개선 수준에 따른 대북제재 해제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합중국 대통령은 조미 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북조선 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 개선이 진척되는 데 따라 대조선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하였다."

통신은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이룩해나가는 과정에서 단계별, 동시 행동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대하여 인식을 같이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전날 회담에서 "미국 측이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 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계속 다음 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나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단독회담-확대회담-실무오찬-합의서명 순으로 진행된 회담 과정과 주요사항을 차례로 설명했다. 실무오찬과 관련해서는 "조미회담의 성과를 공고히 하고 조미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하여 쌍방 사이에 의사소통과 접촉·래왕을 보다 활성화해나갈 데 대한 의견들이 교환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서명식에 앞서 한 발언도 소개했다. "오늘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공동성명에 서명하게 된다. 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목격하게 될 것이다."

통신은 이번 회담 의의에 대해 이렇게 평했다. "최고영도자 동지와 트럼프 대통령은 적대와 불신, 증오 속에 살아온 두 나라가 불행한 과거를 덮어두고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훌륭하고 자랑스러운 미래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며 또 하나의 새로운 시대, 조미 협력의 시대가 펼쳐지게 될 것이라는 기대와 확신을 피력했다."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장은 전날 회담 직후 가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전쟁 이후 첫 미북정상회담이 열렸다는 점만으로도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면서도 "합의문 자체만 두고 봤을 때 과거 합의문들보다 진전됐다고 평가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 의원은 같은 날 미국 'MSNBC' 방송에 출연, 이번 회담 성과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이번 회담 결과는 김정은 위원장 입장에선 꿈에 그리던 것입니다. 북한은 김일성과 김정일이 원했던 바와 같이 이번 미북회담을 계기로 국제무대에서 북한의 정당성을 보여줬습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식적인 방미 초청을 받았고 인권문제에 대해 그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았습니다. 비핵화에 대한 확실한 타임라인, 즉 시간표나 과정에 대해서도 양보하지 않았습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3

조회 : 11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