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트럼프 40분간 전화 통화... 미북회담 후 폼페이오 장관 방한 예정

미북회담 의제에 대한 의견교환, 종전선언은 정보공유차원의 언급이 전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40여분간 전화 통화로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정상회담 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에 보내 회담 경과를 설명하겠다"고 말해 문재인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 시점에 싱가포르를 방문하거나 남-북-미 정상이 동시에 회동할 가능성은 사라졌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4시 30분부터 5시 10분까지 4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회담을 앞두고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두 정상은 싱가포르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 "마침내 내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국 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브리핑 후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간 현재까지 진행된 실무회담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정상이 내일 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공유한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또 이날 통화가 어느 쪽의 요청으로 이뤄졌느냐는 질문에는 "두 정상이 서로의 뜻을 모아서 통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는 ‘종전선언'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의견을 모으거나 이런 내용은 아니었고 정보공유차원이었다"”고 말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11

조회 : 7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