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트럼프 "(미북정상회담) 준비는 끝났다... 비핵화 내가 해결하겠다"

싱가포르회담에 한국 참석 또는 남북미 종전선언은 가능성 희박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백악관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미북정상회담 준비완료를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각) "6·12 미북정상회담을 위한 모든 준비가 완료됐으며, 내가 북한 비핵화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만나 정상회담을 할 모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의제로 비핵화를 강조하며 "북한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 번의 회담(one meeting)으로 될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오는 12일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복수의 회담을 진행하거나 추후에 재차 정상회담을 할 의사를 거듭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래전에 해결됐었어야 하는데 지금에서야 해결되고 있다"며 "내가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미북정상회담에 한국이 참여할 것이냐, 즉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로 갈 것이냐는 점도 관심사였는데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싱가포르 남·북·미 종전선언은 가능성이 거의 없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미북정상회담에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을 파견하지만 국민소통수석이나 대변인, 춘추관장 등 홍보 라인은 보내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측은 "백악관은 미북 간 비핵화 합의가 더 중요하다고 보고 거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 같다"는 입장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08

조회 : 229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