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全文] 공지영 작심 발언 “주진우 기자 ‘김부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겨우 막았다’ 말해”

7일 본인 페이스북에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 관련 발언 게재, 현재 해당 게시물 삭제 상태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소설가 공지영씨가 이른바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과 관련한 주장을 내놨다.
 
공씨는 7일 본인 페이스북에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2년 전 “김부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게시물에서 “(당시) 저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냐” 하고 주 기자에게 물었더니, “(주 기자가) 그러니까, 우리가 막고 있어”라고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공씨는 “조금 실망스러운 기분이 들었다”며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 이런 뉘앙스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같이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 “김부선씨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실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지난달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을 언급했다. 그 후 온라인에는 주 기자가 김씨에게 이 후보에 대한 사과를 유도하는 내용으로 알려진 녹취파일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지난달 3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해당 녹취파일에 대해 “(주 기자에게 스캔들 무마를 부탁한 적이) 전혀 없다”며 “제가 알기로 주진우씨가 옛날에 김부선씨를 편들어서 그분 입장을 두둔한 일이 있는 걸로 안다. 저한테 그걸 취재한 일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후보는 김씨와의 관계에 대해 “2007년에 집회에서 처음 만났다. 이분이 딸 양육비를 못 받아서 소송을 해달라고 했다”며 “제 사무실에 가서 사무장하고 세부 사건 내용을 상담을 하라고 했는데, 사무장한테 보고를 들으니 이미 양육비를 받았다는 거다. 이중 청구는 안 된다 했더니 그냥 해달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래서 “(제가) ‘이길 수 없는 사건은 할 수가 없다’ 해서 거절했다. 그게 (김씨와의 관계의 전부) 다”라고 밝혔다.
 
이하 공씨의 해당 페이스북 발언 전문이다. 현재 공씨의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
 
약속한대로 이창윤님의 포스팅에 답합니다.
이년 전 어느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 이지만 이재명 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습니다.
주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어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 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저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야 ? 하니까
주기자가 그러니까 , 우리가 막고 있어 하고 대답했고
저는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 기억합니다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 이런 뉘앙스였죠
잠시후 마침 보란 듯이 김부선씨에게 전화가 왔고
주기자가 무슨 통화를 하는데 누나처럼 다정하게 민원을 해결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기억이 전혀 안납니다.
솔직히 제 개인 사정들도 있었고
전주 봉침 여목사 사건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더 이상 그들이 하는 게
무슨 이야기인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신경 썼다 해도 지방 선거라서 -전 서울 시민이었구요
그렇게 시간이 이년이 갔어요
요즈음 하도 시끄러워 트위터엘 오랜만에 들어가
솔직히 그냥 구경하는 기분으로 이재명 시장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심증은 갔지만 제가 끼어들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주기자와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사람의 녹취록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구나 싶었죠. '그리고 사안이 좀 심각하다 느꼈습니다.
찾아보니 이재명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어요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정봉주 건 때 같이 동감을 많이 했던 페친 이창윤님께서
이재명 비난하는 사람 페절한다기에 바이 ~ 하러 들어갔지요
그분이 절더러 물으시길래
보고 들은 대로 이야기 했습니다.
그 후 그분이 일을 크게 만드시는 것 같아 솔직히 좀 힘겨웠지만
많이 생각했습니다.
무엇보다 주기자 ...제 오랜 친구이고 절 많이 도왔던 사람 ..이명박근혜때 많이 힘들었던 후배 .....
..내가 배신하게 되는 걸까 .....그래도 저 침묵은 주기자 답지 않아 ....
그래서 그냥 단순하게 생각했습니다.
내가 억울 할 때 내가 다른 이들의 거짓말 때문에 고통 당할 때
내 친구들 혹은 좋은 분들 날 위해 증언해주었고 불이익을 감수해 주었어요
그 고마움 생각하며 나도 그러고 싶었습니다. 김부선씨 한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면 경기도 지사 선거 어떻게 할 거냐고 저에게 묻지 마십시오
남경필 찍으라고? 그건 저에게 물으시면 안됩니다.
정말 오랜만에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 제가 좋아하는 정당 압승을 앞두고
제대로 기뻐도 못하는 이게 뭡니까 ?
민주당 생각하라지만
민주당이 제 마음을 그중 잘 대변하고
거기 제가 존경하는 문대통령 게시니까 찍는 거지
아무나 세워놓고 미화한다고 유권자인 내가 그걸 책임질 이유는 없지요
정알못이라시는데 약한 여자 하나 바보 만들며 하는 정치 알고 싶지 않아요
김부선씨 이상하다고 하는 분들
저 길거리 가다가 여자나 아이 패는 남자들
한 사람 몰켜 패는 깡패들 무지하게 112 에 고발했어요
그때 맞는 사람 성격 살펴 고발하지는 않았습니다.
게다가 전주시로부터 고발당한 제 입장에서
시민들 자기를 비난했다고 무더기로 고발하는 그분 ...좋아보이지 않았어요
개인적으로 이야기합니다.
김부선씨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어요
힘 내십시오
저는 아직도 봉우리 높은 이 마초의 산들이 지긋지긋합니다.
 
=======================================================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07

조회 : 48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