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이웃집 아저씨' 같던 LG 구본무 회장, 영면에 들어

글로벌 LG를 이끈 경영인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구본무 LG 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9시 52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구 회장은 1년간 투병을 하는 가운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장례는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르기를 원했던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하며,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가족 외의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기로 했다. 애도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족 측은 밝혔다. 이는 생전에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을 마다하고 소탈하고 겸손하게 살아왔으며, 자신으로 인해 번거로움을 끼치고 싶지 않아 했던 고인의 뜻을 따르기 위한 것이다.
 
구본무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故 구인회 회장의 맏손자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93세)의 3남 2녀 중 첫째로 1945년 경남 진주시 지수면에서 태어났다. 구 회장은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공장 구경을 갔을 때 땀 흘리며 비누와 ‘동동구리무’를 만들던 직원들이 생각난다.  할아버지는 사업에 대한 뛰어난 통찰력으로 현재 LG의 사업틀을 구축했고, 부친은 그 사업 기반을 굳게 다지셨다”고 회고한 바 있다.
구 회장은 연세대학교 상경대학 재학 중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병장으로 만기전역했다. 이후 미국으로 유학, 애시랜드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클리블랜드 주립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구 회장은 1975년 럭키(현 LG화학) 심사과 과장으로 입사하여 첫 근무를 시작했다. 이후 영업, 심사, 수출, 기획 업무 등을 거치면서 20여 년간 차곡차곡 실무경험을 쌓았다. 1995년에 50세로 LG그룹 3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구 회장 취임 당시 30조 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150조 원으로 5배 이상 늘었다. 해외 매출은 10조 원에서 110조 원대로 10배 이상 늘었다. 구 회장은 ‘전자-화학-통신서비스’ 3개 핵심 사업군을 구축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LG’를 이끈 경영인으로 평가된다. ‘럭키금성’에서 ‘LG'로 그룹 CI를 변경, 지주회사체제를 만들고 GS와 LS 등으로 계열분리한 것도 구 회장이다.
구 회장은 ‘영속기업 LG'의 해답은 ’R&D'와 ‘인재’라는 신념과 의지로 아낌없는 투자와 육성에 열을 기울여, 국내 최대 규모 융복합 R&D 단지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등 LG의 R&D 역사를 새롭게 썼다. 기업 경쟁력의 원천은 ‘인재’라는 확고한 신념으로 우수 인재 확보와 육성에 솔선수범하며 열정을 쏟았다. 구 회장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평범한 사람들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하자’는 뜻으로 ‘LG 의인상’을 제정하기도 했다.
 
구 회장은 ‘이웃집 아저씨’같이 소탈했던 대기업 총수였다. 사업에 있어서는 엄격한 승부사였지만, 평소에는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했다. 구 회장은 항상 약속시각보다 30분 먼저 도착해 상대방을 기다렸다.
한번은 ‘LG 테크노 콘퍼런스’에서 만난 대학원생들과 “다음에 다시 한 번 자리를 만들겠다”며 식사 일정을 약속했는데, 이후 2013년 5월 구 회장이 방미 경제사절단으로 가게 되면서 일정이 겹치게 됐다. 구 회장은 이 대학원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틀에 걸친 빡빡한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잠깐의 휴식도 마다하고 곧바로 귀국했다. 당시 구 회장은 대학원생들에게 “신용을 쌓는 데는 평생 걸리지만 무너지는 것은 순간이다. 피곤했지만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려고 어젯밤에 귀국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재벌 총수 같지 않게 매우 소탈하고 검소한 면모를 지녀 구 회장을 처음 만난 사람은 대부분 놀라기도 했다. 주요 행사에 참석하거나 해외 출장 시에도 비서 한 명 정도만 수행토록 했고, 주말에 지인 경조사에 갈 경우에는 비서 없이 홀로 가는 경우도 있었다. 수수한 옷차림에 ‘이웃집 아저씨’ 같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인재 유치 행사에서는 300여 명에 달하는 참가 학생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학생들의 요청에 흔쾌히 셀카 사진도 함께 찍으며 격의 없이 어울리기도 했던 마음씨 따뜻한 회장이었다.
 
글=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20

조회 : 11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5-23)   

    사랑해요!!!! LG!!!! ^^

  • 박혜연 (2018-05-21)   

    구본무 회장을 애도하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