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인제, "민주당, '악마' 김정은에 분칠 후 '천사' 된 것처럼 국민 현혹한 뒤 지방선거 휩쓸려 해"

"저들의 음모 분쇄 위해 모든 걸 불태워 맹수처럼 싸우겠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월간조선
이인제 자유한국당 충남지사 후보가 17일, 선거사무소를 개소식에서 “대한민국이 일당(一黨) 국가가 될 위기에 놓였다”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켜내자”고 호소했다.
 
이인제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는 지방의 튼튼한 일꾼을 세우는 우리 국민·도민·시민의 축제인데도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와 상관없는 북한 핵, 김정은 이슈로 거대한 파도를 일으켜서 다 휩쓸어 버리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면서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은 일당국가, 일당체제가 된다”고 비판했다.
 
이인제 후보는 또 “어떻게 만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인데 엊그제까지 악마로 치부됐던 김정은 얼굴에 분칠해서 그가 마치 천사가 된 것처럼 우리 국민을 현혹해 이 지방선거를 다 말아먹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드시 저들의 음모를 분쇄하고 싸워 승리해야 한다. 저부터 앞장서겠다. 모든 걸 불태워 맹수처럼 싸우겠다“고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한편, 이인제 후보 지원에 나선 같은 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망가뜨린 충청도의 자부심과 체면을 살리는 선거”라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어떻게 그만뒀는지, 세종에 어떤 이가 휘두르고 있는지 잊지 말자”고 강조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7

조회 : 89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