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희화화...시청자들 "제작진 처벌하라" 분노

세월호 합성장면 본 이영자씨 충격에 녹화 불참, 논란 일파만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과 원본 비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의 세월호 사건 희화화 논란이 시청자들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본인 방송분량에 세월호 희화화 합성사진이 나온 것을 목격한 출연자 이영자씨는 녹화에 불참하기로 했고, 시청자들은 제작진 중징계와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뉴스 화면과 합성해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을 첨부했다. 그런데 이 뉴스 보도가 2014년 4월 16일 벌어진 세월호 참사 보도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명 '일베' 논란에 휩싸였다. 
극우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에서는 참사를 당한 세월호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교해 공분을 산 바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어묵'에 세월호 보도 영상을 연관시켰다는 것을 두고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을 맹비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제작진은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은 것"이라며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이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방송 중 이 사실은 인지해 곧바로 모든 다시보기 서비스와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편집 과정을 얼밀히 조사해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고, 최승호 사장은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결과가 나오면 찾아뵙고 다시 한 번 사과 드리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와 관련해 이영자 소속사 관계자는 9일 "이번 주 금요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전참시' 녹화에 참석하지 않는다. 제작진에게 이러한 의사를 전달했다"라며 "현재 이영자 본인이 큰 충격을 받아서 큰 상심에 빠진 상태다. 회사 전체도 비상이 걸렸다"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은 방송국 게시판과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MBC가) 파업하면서 국민의 지지를 호소하더니 하나도 바뀐 게 없고 오히려 더 실망스럽다", "방송국 곳곳에 얼마나 많은 일베 세력이 있는 것이냐", "단순한 사과로 넘어간다면 시청자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09

조회 : 156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