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드루킹 일당, 2만 개 넘는 댓글 조작한 혐의 추가로 드러나

경찰은 작년 대선 당시 댓글 조작 여부와 배후 밝혀낼 수 있을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 김모씨 일당 경찰수사에서 새로운 불법 댓글 조작 혐의가 무더기로 확인됐다. 경찰이 김씨 일당의 혐의를 잇달아 밝혀내면서 작년 대선 당시 이들이 댓글 조작을 했는지, 배후가 있는지 등이 규명될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7일 "드루킹 일당이 1월 17∼18일 이틀간 총 675개 기사의 댓글 2만여 개에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실행해 210만여 회에 걸쳐 부정 클릭한 범죄 사실을 추가로 인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드루킹 일당이 기존에 확인된 아이디 614개를 포함, 모두 2290개 아이디를 동원해 1월 17∼18일 다른 675개 기사 댓글 2만여 개에도 매크로를 실행해 댓글 순위를 조작한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드루킹 등은 지난 1월 17∼18일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 1건의 댓글 2개에 아이디 614개를 동원, 매크로를 사용해 추천수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해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한편 김씨 일당의 추가 범행이 밝혀지면서 지난 대선 시기에도 댓글 조작이 있었을지 모른다는 의혹도 규명될지 주목된다.
추가로 드러난 혐의는 최초 범행 시기와 비슷한 때이지만, 여죄를 캐다 보면 작년 대선 전후부터 장기간에 걸쳐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 조작을 했을 가능성도 많다는 것이다. 이 경우 배후 존재 여부도 규명될 수 있는 만큼 경찰도 대선 시기 댓글 조작 여부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씨 일당이 이용한 매크로 프로그램은 '킹크랩'으로 고가의 고성능 서버다. IT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킹크랩을 구축했다면 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킹크랩 운용 관련 자료를 확보한다면 수사가 빨라지겠지만 서버를 외국에 뒀을 가능성이 높아 수사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조직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 경공모 회원 가운데 범행에 가담한 핵심 인물 21명을 추가로 입건해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이번 사건으로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모두 30명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07

조회 : 115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