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한국 내 美 민간인 탈출 훈련 실시, 미 본토로의 대피는 처음

"남북, 미북 정상회담 앞두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 커지고 있지만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 중"

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6년 11월 비전투원 소개 훈련(NEO)에 참가한 미군 가족 등 미국 국적의 민간인들이 미군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미8군 홈페이지
주한미군이 16~20일 5일간 한반도 유사시를 대비해 미군 가족 등 미국 국적의 민간인을 한국에서 미국으로 탈출시키는 비전투원 소개훈련(NEO·Noncombatant Evacuation Operation)을 실시한다고 15일 알려졌다.
 
1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매년 두 차례 NEO 훈련을 하지만, 미국까지 대피 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주한미군의 NEO 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거나, 주로 한국 내에서만 이뤄졌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2016년 11월에는 7년 만에 민간인을 군용 수송기에 태워 주일 미군기지로 보냈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Stars and Stripes)가 지난달 22일 미국으로의 대피 훈련을 보도했지만, 당시 주한미군은 "작전 사항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거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주한미군 소식통은 "이번 NEO 훈련은 민간인을 일본의 주일미군 기지로 철수시킨 뒤 다시 미국으로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 오산 주한미군 공군기지에는 NEO 훈련에 사용될 군용기가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이번 훈련을 위해 미군 가족 등 민간인 지원자 약 100명을 선발했다고 한다. 한국에 있는 미 민간인 탈출 작전 대상은 총 23만 명이다.
 
주한미군이 한국에 있는 미국 국적 민간인을 미국까지 대피시키는 훈련을 하는 건 미국이 한반도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증거다. 일본도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사거리 5000~ 5500㎞) 시험발사를 통해 주일 미군기지와 괌을 타격할 수 있는 핵미사일 능력을 보인 바 있다.
 
군 소식통은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미국은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글=김성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4.16

조회 : 10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성훈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