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윤석열 지검장, MB가 이동할 동선 따라 일일이 움직였다

MB 소환 하루 앞둔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팎의 분위기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주요 검찰 간부들은 중앙지검 청사 1층 현관 앞으로 나와 있었다. 이 전 대통령 수사를 담당한 한동훈 3차장검사, 송경호 특수2부장검사,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와 조사 지원 업무를 총괄한 박찬호 2차장검사도 함께였다.
 
윤 지검장을 비롯한 검찰 간부들은 이 전 대통령이 밟게 될 동선(動線)을 일일이 점검했다. 현관에 들어서서 청사 엘리베이터를 타고 조사실 옆 10층 휴게실로 들어간 뒤 이곳에서 한동훈 3차장검사와 티타임을 가지고, 바로 옆 조사실로 들어가는 전 과정을 예행 연습했다. 이 과정을 거치는데 20분 정도 걸렸다.
 
14일자 ‘조선일보’는 이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앞둔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팎의 분위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사를 담당한 검사들은 미리 준비한 A4용지 120쪽 분량의 질문지를 다시 한 번 살폈다고 한다. 일부 수사팀원은 이날 점심을 사무실에서 샌드위치로 때우고 잠시 눈을 붙이기도 했단다. 다음 날 밤샘 조사를 대비한 것이다. 이 전 대통령에게 제공하는 점심·저녁 식사 메뉴도 정했다.
 
이날 조사실(1001호)이 있는 중앙지검 청사 10층 창문 대부분은 블라인드가 내려져 있었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이 조사받는 모습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조사 당일 서울중앙지검 일대에 드론(소형 무인 비행기)을 띄우는 것도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때와는 다른 점들도 눈에 띄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 소환 당시엔 청사 보안을 위해 수사팀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오후 9시까지 퇴근시켰다. 하지만 이번에는 별도의 지시를 하지 않았다. 또 박 전 대통령 소환 일에는 모든 직원에게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하도록 했지만, 이번엔 외부 식당도 이용할 수 있게 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혐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조사한다"고만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삼성전자가 대납했다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소송 비용 60억원 등 총 110억원대에 달하는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로서 이 회사에서 2007년까지 조성했다는 300억원대의 비자금에도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다스의 경영비리와 차명 재산을 통한 탈세가 조세포탈 혐의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리=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4

조회 : 256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