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정봉주 주장 뒤집은 '민국파', 그의 말은 사실일까?

정 전 의원, 서어리 프레시안 기자 고소... "'민국파'의 진술은 신빙성 의심돼"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여대생 성추행 의혹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하기 위해 정봉주 전 의원이 청사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가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가운데 정 전 의원 팬클럽 회장이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을 갔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의 성희롱 의혹을 최초 보도한 인터넷매체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팬클럽 회장 민국파(팬클럽 사이트 닉네임)는 "정 전 의원과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 함께했다고 한다. 민국파는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을 방문했다"고 주장했다. 렉싱턴 호텔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성추행을 당한 장소라고 밝힌 곳이다.
  
민국파는 프레시안에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했다. 그는 "안 그래도 바쁜데 '중요한 약속이 있다'고 해서 호텔에 갔다"며 "'빨리 나오셔야 하는데' 하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이 보도한 이어지는 그의 이야기다.
 
<그 날 아주 일찍, 새벽부터 수행했다. (전날인) 22일 대법원에서 유죄 선고가 났다. 일단 그날 민변 관계자들을 합정동 근방 카페에서 만났다. 그러고 점심 무렵에 어머니가 쓰러지셨다는 소식을 받았다. 어머니 병원이 공릉동 을지병원이었다. 병원 가서 어머니를 금방 뵙고 다시 합정동으로 복귀하던 때 정 전 의원이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약속이 있으니까 가야 한다'라고 했다. 도착한 시간은 오후 1~2시쯤.>
 
23일 ‘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해있었다’는 것은 정 전 의원도 ‘피해자를 만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주장하면서 내놓은 증거 중의 하나였다. 카페 운영자의 증언은 정봉주 전 의원의 “프레시안이 대국민 사기극을 했다”는 주장을 뒤짚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이 호텔에 간 적도 피해자 A씨를 만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등에 대해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과 변호인단은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프레시안 기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 전 의원 측은 고소장 제출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정 전 의원이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서어리 기자가 작성한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프레시안의 기사는 정 전 의원과 A씨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도자료에 의해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과 신빙성이 의심되는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 뿐"이라고 지적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3

조회 : 279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