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안희정 친구' 박수현 내연녀 공천 논란, "내연녀 아닌 결혼 예정자"

작년 9월 이혼한 박수현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김영미 공주시의원과 재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와 김영미 공주시의원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내연녀 공천' 논란에 반박하며 논란의 주인공인 김영미 공주시의원과 재혼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내연녀 아닌 애인이라면 공천해도 되는 것인가"라는 의문은 여전히 논란이 될 전망이다.  박수현 후보는 전처와 11년 간 별거 끝에 지난해 9월 합의 이혼했다.

박수현 후보는 8일 한 매체에 “내연녀라고 지칭되는 그 여성분(김영미 의원)은 곧 나와 재혼할 사람이다. 이미 충남지사 출마선언을 할 때도 얘기한 사실”이라는 뜻을 전했다.
김영미 공주시의원은 2009년 민주당에 입당한 사람이다.
 
박수현 후보가 김영미 의원을 비례대표로 밀어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2009년 입당해서 공주지역원회 여성국장을 맡는 등 당에 헌신한 경력으로 비례공천 1번을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 예비후보는 8일 공식 해명을 통해 "청와대는 전문요원들이 철저히 인사검증을 한다. '대통령의 입'이나 마찬가지니 가장 엄중한 인사 검증이 진행된다"며 "타 정당에서도 저에게는 아무런 문제도 제기하지 못했다. 그런데 우리 당의 특정 후보를 지지하시는 분이 이런 짓을 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나 당사자들이 실제로 남녀관계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박 후보의 이같은 해명은 설득력을 잃은 상태다.  
 
박 예비후보를 둘러싼 논란은 민주당 공주시 당협 사무국장 직함을 갖고 있었다고 밝힌 오영환씨가 6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촉발됐다.  오 씨는 "2014년 지방선거에서 반대에도 불구하고 위원장의 권력을 앞세워 내연녀를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말도 안 되는 이유를 들어 공천한 부적절함을 지적한다"며 박 예비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영미 의원은 ‘내연녀’ 의혹글을 올린 오씨를 고소한 상황이다.  김영미 의원은 "박수현 도지사 예비후보의 내연녀가 아니다"고 반박했으며 SNS에 '내연녀 공천설'을 올린 오씨의 주장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전 남편과는 성격문제로 이혼했다"며 "박수현 예비후보와 부적절한 관계로 이혼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어 전 남편의 진술서를 검찰에 추가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8

조회 : 1059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