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정은이 대미 특사로 여동생 김여정 보낸다?

외신 "정의용 실장 방미시 김여정 특사 방안 제안할 가능성"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대미 특사로 여동생 김여정을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미국 특사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SCMP는 이날 한국 외교소식통을 인용,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이번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북미회담 관련 북한의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며 “여기에는 김여정을 미국 특사로 보내는 방안이 포함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정 실장은 미국에 북미회담을 위한 북한의 조건을 전달할 것”이라며 “김정은이 그의 동생을 한국에 보냈던 것처럼 미국에도 보낼 의향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여정은 현재 북한의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북미회담에 분명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하면서 “미국에 전달할 북한 입장을 별도로 갖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소식통은 이와 관련, “김정은에게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게 직접 전할 메시지가 있다”며 “메시지의 내용은 매우 색다르고, 매우 특이하다”고 전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8

조회 : 19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