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한 여배우의 성추문 폭로... 연출가 이윤택 활동 중단

고은, 박범신에 이어 문화예술계 전반에 미투 확산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연출가 이윤택. 사진=조선일보 DB
 
문단과 영화계에 이어 연극계에서도 ‘미투’가 이어지고 있다. 문화예술계는 배우가 작품을 선택하기보다 연출가에 의해 선택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그간 성추문 의혹이 끊이질 않았었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10여 년 전 연극 〈오구〉의 지방공연에서 ‘연출’이 자신을 성추문 했다고 고백했다. 연극 〈오구〉는 이윤택 연출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이윤택은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자 연극계에 영향력이 있는 유명 연출가 중 한 사람이다.
그는 당시 ‘연출’이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고 그날도 자신을 여관방으로 호출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 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페이스북에 올린 김수희 대표의 '미투(metoo)' 고백.
 
이후 부적절한 행위를 거부하고 방을 나왔다고 한다. 그 일 이후 그는 “(이윤택을) 마주치게 될 때마다 도망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고 했다.
그리고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 선배쯤인 것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윤택, 공연 활동 중단... 문화예술계 성추문 빙산의 일각
 
김 대표의 ‘미투’ 고백 이후 이윤택은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3월 1일부터 예정됐던 이윤택 연출의 작품 〈노숙의 시〉 등 자신이 연출한 작품의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 또 25일까지 예정된 연극 〈수업〉도 도중하차 하기로 했다.  외부 활동 역시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윤택은 연희단거리패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날을 반성하고 모든 걸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했으나 ‘성의 없는 사과’라는 SNS상에서의 비난이 이어지자 내용을 삭제했다.
 
본문이미지
연희단거리패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연극 영화계의 성추문 폭로는 빙산의 일각이라는 지적이다. 중견 배우인 K씨는 기자에게 “이윤택뿐만 아니라 그 위 선배 연출가, 배우들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여자 단원들을 마치 자기 첩이라도 되는 듯 술자리에 항상 동행했다”고 했다. K 배우의 말이다.
 
“연극계의 구조적인 문제는 극단 대표가 연출까지 겸한다는 점입니다. 그 지위와 위치를 이용해 권력을 휘두릅니다. 연극계에서 여배우가 된다는 것은 굴욕과 수치, 다 견뎌낸다는 것입니다.”

입력 : 2018.02.14

조회 : 1465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2-15)   

    어디 성폭력 가해자들을 좌파예술인들만 내세우고 우파예술인들은 안내세우냐 쪽팔리게!!!! 좌파나 우파나 성범죄가해자들에게는 자비를 베풀어서는 안되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