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현직 검사 '성범죄' 혐의로 긴급 체포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로 알려져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사진=조선DB
검찰 내 성범죄를 전수조사하는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이 현직 부장검사를 성범죄 혐의로 12일 긴급체포했다. 조사단 출범 후 강제 신병 확보는 이번이 첫 사례다.
 
12일 자 ‘연합뉴스’는 조사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조사 과정에서 성범죄 혐의가 확인된 현직 부장검사를 소속 검찰청 사무실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 안팎에 따르면 해당 검사는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로 알려졌다. 조사단 팀장인 박현주 부장검사와 검찰 계장 2명이 이날 오후 고양지청에서 해당 부장검사를 직접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부터 조사단 공식 이메일로 검찰 내 성폭력 피해사례 접수를 시작한 조사단은 해당 부장검사의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이메일을 통해 피해 사실을 알리고, 부장검사에 대한 처벌 의사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2차 피해를 우려해 피해자 신분이나 구체적 피해 사실에 관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검찰이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사안으로 여겨진다는 게 ‘연합뉴스’의 설명이다,
 
부장검사가 단순한 성폭력이 아니라 강제추행 등 무거운 혐의를 받고 있고, 사건이 발생한 지 오래지 않은 시점에 피해자가 처벌과 진상규명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사단은 김 부장검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혐의사실에 비춰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될 경우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내부에선 '내부 신고에만 의존해 조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제기하는 검사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2.12

조회 : 318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