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평창을 달군 11300원어치 음식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 “이런 바가지가 없네요” 분노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바가지 논란을 일으킨 1만1300원어치 음식. 식빵 한 쪽에 1500원, 스크램블 4000원, 베이컨 2300원, 오렌지 음료 2000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빵 두 조각에 스크램블 에그, 베이컨 3줄, 여기다 오렌지 음료를 더하면 얼마?
가격은 1만1300원. 평창 동계올림픽 국제방송센터인 IBC센터(PyeongChang Alpensia International Broadcasting Center)에서 파는 음식값이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이 공개한 사진 한 장이 종일 네티즌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한 온라인 회원은 식판에 담긴 음식 사진과 함께 “저런 쓰레기가 무려 11300원입니다. 바가지도, 바가지도 이런 바가지가 없네요”라고 썼다.
 
본문이미지
IBC 센터 내에 있는 이 카페테리아는 세트판매가 아닌, 원하는 음식을 구매자가 선택할 수 있는데 식빵 한 조각에 1500원(잡곡식빵은 두 쪽에 2000원), 스크램블 에그 4000원, 베이컨 2300원, 오렌지 음료 2000원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원은 자신의 글 아래에다 “참고로 여기 컵라면 3000원에 팔았다”며 “좀 많이 퍼가셔서 알려주세요”라는 댓글도 달았다.
 
조직위 관계자는 22일 한 언론을 통해 “IBC 센터 내 카페테리아에서 판매하고 있는 식음료들은 모두 역대 국제대회의 평균을 감안해서 책정한 가격이고 IOC에서 승인한 내용”이라며 “역대 국제대회들의 식음료 가격도 모두 이 정도”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한결같이 “심하다”는 격한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1130원이면 괜찮을 것 같은 퀄리티” “많이 쳐줘야 2,000원 예상했는데... 음료수 포함하면 4,000원 정도” “꼬우면 나가서 먹든가 이 느낌인가요. 덜덜” “저렇게 맛없어 보이는 베이컨은 첨이야” “평창 바가지 요금 이거 근절 안 시키면 이미지 똥됩니다. 비싸게 받는 것은 어쩔 수 없다지만 그만큼 고퀄로 서비스 해야지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본문이미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음식값 1만1300원에 대한 격한 반응들.

한편, 강원도와 도내 시·군, 한국외식업중앙회 강원도지회 등은 대회 기간 당일 입장권 소지 고객에게 음식값 10%를 깎아주는 할인행사와 외식업 폭리성 바가지 요금 근절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입력 : 2018.01.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박혜연 (2018-02-01)

    저 음식이 뭐 어때서!!!! 그러고싶으면 캐비어값이나 외워봐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