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박 前 대통령 사저(私邸) 판 돈도 처분 막은 검찰

8일 법원에 박 전 대통령 재산 추징보전 명령 청구

사진=조선DB
8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검찰은 법원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산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박 전 대통령이 범죄로 얻은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처분하지 못하도록 막아달라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추징보전 대상에는 박 전 대통령의 재산 중 서울 내곡동 사저, 본인 명의 예금 10억원, 유영하 변호사에게 전달된 수표 30억원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작년 4월 삼성동 자택을 팔아 내곡동 집을 사고 남은 돈이 박 전 대통령에게 입급됐다. 이후 곧바로 현금 10억여원과 수표 30억원이 출금돼 유영하 변호사에게 건네졌다.

검찰은 이 중 수표 30억원의 경우, 7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지급되지 않고 있어 박 전 대통령의 책임자산으로 보고 추징대상에 포함했다.

검찰은 또 현금 10억원도 유 변호사가 사용하지 않고 보관 중인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 검찰은 유 변호사를 소환했으나 조사는 불발됐다. 검찰 관계자는 “유 변호사가 현금과 수표를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향후 변호사 선임 등을 대비한 것으로 본인이 받아서 관리하고 있을 뿐이라는 취지로 말하고 있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작년 3월경 삼성동 자택을 67억 5000만원에 매각한 뒤 내곡동에 있는 주택을 28여원에 구입했다. 검찰은 이 매매 차익 40억원 가량을 유 변호사가 보관하고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1.08

조회 : 267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