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정치보복 의심받는 다스 수사에 대한 이명박(MB) 전 대통령 등의 반격 시작

홍준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640만 달러 뇌물 때문... 보복수사 유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월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조선DB
국세청이 2016년 말 정기 세무조사를 했던 자동차부품 업체 다스에 대해 1년여 만에 다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다스는 여권이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실소유주라고 주장하는 회사다. 다스 본사는 경북 경주에 있지만 관할청인 대구지방국세청이 아니라 이례적으로 서울지방국세청이 투입됐다.
 
앞서 검찰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 실소유주가 차명 계좌를 통해 비자금 120억 원을 조성한 혐의가 있다'며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한 고발을 받아 전담 수사팀을 가동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압박수위가 한 단계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침묵을 지키던 이 전 대통령도 보고만 있으면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한 듯하다. 반격에 나선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형제간에 서로 자기 것이라고 싸우는 건 정부가 개입해서 수사하는데, 자기 것이 아니라는데 정부가 왜 개입하냐"고 다스 수사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앞서 이 전 대통령 측은 MBC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기도 했다. 'MB, 다스 미국 법인 왔었다'라는 보도(2017년 12월 26일)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우리에게 일정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전화 받은 몇 마디 내용을 갖고 영상을 조작해 일방적으로 보도했다"며 "2014년 9월 애틀랜타 방문 일정 중에 다스 현지 법인을 방문한 바 없다"고 했다. MBC 측이 이 전 대통령과 다스 출입문을 합성해 편집했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승호 PD가 MBC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를 연이어 하고 있다"며 "담당 기자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알리고 정정 보도를 요청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았다. 새롭게 출발한 MBC 뉴스데스크가 공영방송으로서 지켜야 할 기본인 사실을 무시한 보도를 거듭하는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후 진행 상황에 따라 민·형사상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2018년 1월 5일 과거 활동했던 정호영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팀은 2008년 수사 당시 경리 직원의 횡령금으로 판단한 120억 원 외에 다른 자금이 발견된 사실이 없다면서 이와 관련한 최근 일부 보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당시 특검팀 공보 담당 특검보로 일한 김학근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일부 언론에서 전 다스 경리팀장 채동영의 진술에 따라, 120억 원 외에 300억 원의 다스 비자금이 더 있었으며, 그중 200억 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100억 원은 김성우 다스 사장의 비자금이며, 수사 당시 김성우 사장이 계속 추궁을 받자 '이렇게 수사를 하면 MB의 비리에 대하여 불겠다'라고 하여 결국 없던 일로 덮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 말씀드린 바와 같이 특검 수사 당시에는 120억 원 외에 다른 자금이 발견된 사실은 전혀 없었고, 따라서 김성우 사장을 상대로 그에 대해 조사한 사실도 전혀 없었다"며 "존재하지도 않는 허위사실에 대해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월 6일 이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회사 ‘다스(DAS)’에 대한 검찰의 비자금 수사와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에 대해 “복수에 혈안이 된 정권 운용은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세청을 동원해 탈세 조사를 한 번 했으면 그만할 일이지 정권의 사냥개를 동원해 보복 수사를 하는 것도 모자라 두 번째 세무조사를 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배경은 640만 달러 뇌물 때문”이라며 “그것을 보복하기 위해 개인 기업을 탈탈 터는 보복 수사는 유치하기 이를 데 없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1.07

조회 : 815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4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2-01)   

    우석아 살림살이 나아졌냐 퉷!!!!!

  • 박혜연 (2018-01-22)   

    전과14범 쥐명바기에게는 자비를 베풀지말라!!!!

  • 팩트체크 (2018-01-10)   

    김경준이가 다스에 돌려준 49억9천9백9십9만5천원....50억에서 딱 5천원 빠진 금액을 송금받은 계좌가 바로 이명박 명의의 계좌다. 뭔 개.소.리.를 지껄이나

  • 우석아 (2018-01-08)   

    다스 이명박꺼 아니래매 이명박 소유도 아닌 다스를 수사하는게 왜 이명박에 대한 정치보복이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