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무술년아, 북핵(北核) 향해 짖어라!”

글·그림 심민섭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전쟁을 원치 않는다."
   
현 정부가 북핵에 대해 변함없이 외치는 대외(對外) 메시지다. 이 말은 우리가 전쟁을 일으키지 않으면 절대 터지지 않는다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낙관론이기도 하겠다. 이렇다 보니 북한이 일 년 내내 미사일을 쏘고 핵실험을 해도 뾰족한 대책이 없다. 그래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조롱하며 쏴 댔는지도 모르겠다.
   
2018년은 무술년(戊戌年)이다. 이렇게 말하고 싶다.
 
“무술년아, 짖어라! 짖는 것이 개의 충실함이다. 전쟁 억지력은 네가 짖을 때 생기는 거다.”
 
글·그림=심민섭
     
본문이미지

입력 : 2017.12.31

조회 : 136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