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중국 "한반도 전쟁 시 北의 1차 공격 대상은 한국" 파문

《환구시보》 사설 중 "중국 땅이 직접 전화(戰禍) 입을 가능성은 후순위"

중국 바이두에 올라온 방사능 오염 대비법 소개한 중국 지린성 관영 일간지《길림일보》6일자 5면. 사진=뉴시스

"한반도에서 전쟁이 난다면 가장 먼저 북한의 공격을 받는 것은 한국"이라고 주장한 중국 관영매체《환구시보》의 사설이 큰 파장을 낳고 있다.

7일《조선일보》보도에 따르면 사태의 발단은 지린일보(吉林日報)의 6일자 특집 보도였다. 이 신문은 신문 1개 면을 털어 핵무기에 대한 상식과 방호, 피폭 시 대응 요령 등을 삽화를 곁들어 상세히 설명했다. 지린성의 북한 접경 지역은 북핵 실험장인 풍계리에서 거리가 100여㎞에 불과하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이 기사를 퍼 나르며 "성급 기관지가 이런 기사를 싣는 이유가 뭐냐" "한반도에서 전쟁이 터지는 거냐"는 우려했다.

민심이 동요하자 지린성 선전부 간부는 "특별한 의도가 없는 대중 계도성 과학 기사"라고 해명했다. 《환구시보》도 이날 오후 '지린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무슨 일?'이라는 제목의 긴급 사설을 싣고 "이번 기사는 성(省) 인민방공판공실에서 제공한 정상적인 국방 교육 내용일 뿐"이라며 "한국과 일본도 이런 내용을 학교에서 배우고 평소 훈련도 한다"고 썼다.

문제는 다음 대목이었다. 《환구시보》는 "만에 하나 한반도에서 전쟁이 난다면 가장 먼저 북한의 공격을 받는 것은 한국이고, 이어 일본 및 아·태 지역의 미군 기지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중국 땅이 직접 전화(戰禍)를 입을 가능성은 그보다 후순위"라고 말한 것이다.

또 "한반도에서 전쟁이 난다면 핵 오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지금은 북서 계절풍이 부는 겨울철이기 때문에 중국 동북 지역에 유리하다"고 했다. 설령 북한이 핵 공격을 한다고 해도 오염물질이 중국 쪽으로 날아올 가능성이 낮다는 뜻이다.

민심 안정 차원이라고 해도, 중국 관영매체가 한반도 전쟁 시 핵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한·일에 집중될 것이라고 보도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7일 오전 해당 사설은《환구시보》홈페이지에서 삭제됐다. 삭제 이유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환구시보가 상대국을 고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오만한 기사와 사설을 게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9월에도 ‘사드 배치하는 한국, 두 가지 질문에 답하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사드배치를 지지하는 한국의 보수파는 김치를 먹어서 멍청해진 것이냐”는 등의 사설을 실었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한 뒤 제목을 바꿔 다시 게재하기도 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2.07

조회 : 245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