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박정희 100주년’ 동상 기증식 행사에 소란 일으킨 반대 단체들

13일 서울 마포구 기념도서관서 동상 기증식 개최…실제 동상 건립도 아닌 증서(證書) 전달식마저 방해한 반대 단체들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사진=연합뉴스tv 캡처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동상 건립 기증식에서 찬반 단체들이 충돌해 행사장에 소란이 일었다. 특히 박 전 대통령 동상 설치를 반대하기 위해 집회를 연 일부 단체들이 주최 측과 맞붙으면서 몸살을 앓았다.
 
이날 행사는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이 ‘이승만·트루먼·박정희 동상건립추진모임’(이하 동건추)으로부터 높이 4.2m의 박 전 대통령 동상을 기증받겠다는 증서를 전달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행사의 포인트는 박 대통령의 실물 동상 대신, 해당 동상이 그려진 현수막으로 대체됐다. 이날 주최 측에는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박근 ‘이승만·트루먼·박정희 동상건립추진모임’(동건추) 대표,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등이 참여했다.
 
본문이미지
사진=KBS 캡처

본문이미지
사진=YTN 캡처

본문이미지
사진=YTN 캡처

박 전 대통령 동상은 이미 제작된 상태다. 재단에서 가까운 모처에 보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 건립에 있어 서울시의회가 시유지 등 절차상 하자를 빌미로 제동을 걸었고, 이날 재단 측은 어쩔 수 없이 실제 동상이 아닌 ‘기증 증서’를 우선 전달받았다. 그런데 증서 전달식까지 반대 단체들의 시위로 인해 얼룩져버린 것이다.
 
기증식이 열리자 민족문제연구소, ‘박정희 동상 설치 저지 마포비상행동’, 정의당, 녹색당, 노동당 등 반대 단체들은 곧바로 기념도서관 계단 아래서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친일파이자 독재자의 동상을 세워서는 안 된다”며 “시민의 땅에 박정희 동상이 웬 말이냐”고 소리 높여 기증식을 규탄했다.
 
나아가 반대 단체 측은 “박정희는 민족을 배반한 친일 군인이자 임시정부의 반대편에서 교전을 수행한 명백한 적국 장교”라며 “청산의 대상이 될지언정 절대 기념 대상은 될 수 없다”고 반기를 들었다. 또한 “동상 원조 적폐의 동상을 서울시민의 땅에 세우겠다는 준동을 용납할 수 없다”며 “설치를 한다면 기필코 저지할 것이며 서울시는 적접 절차로 동상 설치를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의 응수도 밀리지 않았다.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은 “대통령 기념관에 동상이 없는 곳이 어디 있느냐”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도 그 기념관엔 반드시 주인공의 동상이 있어야 한다. 진영 논리에 따라 반대하고 소란을 피우는 것은 선진 시민이 할 일이 아니다”고 일침을 놓았다.
 
좌 이사장은 “원래 오늘 동상 제막식까지 할 계획이었지만 서울시와의 협의 미흡으로 불가피하게 기증식으로 축소했다”며 “법적 절차를 밟아 동상을 설치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기념재단 측의 건립 신청을 받는 대로 12명의 전문가로 조직된 공공미술위원회를 소집, 심의를 시작할 방침이다.
 
본문이미지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본문이미지
사진=YTN 캡처

본문이미지
사진=KBS 캡처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동복 동건추 위원은 “여기선 박정희 대통령 동상 하나만 기증하지만 이승만 대통령·미국 트루먼 대통령 동상도 함께 기증한 것이라고 생각해 달라”며 “군국의 아버지 이승만 대통령, 6·25 때 한국을 도와준 트루만 대통령, 대한민국 5000년 이래 번영을 이룩한 박정희 대통령의 공적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동건추 측은 “무역을 통해 나라의 경제력을 키우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우신 박정희 대통령의 동상을 서울에 세우고자 지난해부터 노력해 왔으나 쉽지 않았다”며 “이 기념도서관도 서울시 소유인만큼 서울시와의 협의해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주최측과 반대측의 충돌을 막고자 계단을 사이로 의경 1개 중대 80여명을 배치했다. 기증식이 개최된 찬성 측 행사장, 반대 집회가 열린 인도 사이의 계단을 두 겹의 병력으로 차단시켰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13

조회 : 7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