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노회찬 의원 "최순실 태블릿PC가 '썩은 미끼'라 하더라도 '잡은 고기'는 부인할 수 없다"

요새는 낚시할 때 '가짜 미끼'를 쓰기도 한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노회찬 정의당 의원. 조선 DB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동안 '태블릿PC 조작 의혹'을 선봉에서 반박했다. 2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노 의원을 '2017 국정감사 우수의원 20인'으로 선정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노 의원의 태블릿PC와 관련한 이야기를 분석해 보면 태블릿PC가 국정농단의 결정적 증거인 '스모킹 건'이었다는 주장은 틀린 것 같다.
10월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산하 지검 국정감사에서 노 의원은 태블릿PC의 증거 능력을 둘러싼 논란을 아폴로11호의 달 착륙과 비유하며 "분명한 것은 최순실씨가 2013년에 사용했다는 것인데 조작했다는 설이 난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야기했다.
"사실 태블릿PC는 이 사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 관련된 피고인들의 불법행위에 대한 증거는 3건에 불과하다. 이게 없다 하더라도 재판 결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본다. 사실 이것은 태블릿PC에 엄청난 비밀이 담겨져 있다기보다 PC가 모두가 볼 수 있는 양지로 나옴으로써 관련자들이 입을 열기 시작한 마중물 역할을 한 것이다."
10월 2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는 "태블릿PC에는 실제 증거가 그렇게 많이 있지도 않다. 결정적인 몇 개가 있는데, 그게 나오니까 관계된 사람들이 입을 열지 않을 수 없게 됐고 최순실, 정호성 다 입을 열었다"며 "현재 태블릿PC가 조작됐다고 제기하는 여러 정황이 모두 엉터리"라고 지적했다.
10월 3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썩은 미끼론'을 내세우며 이렇게 말했다.
"처음에 (태블릿 PC)가 나타난 것은 2016년 10월 24일 jtbc 보도를 통해 출현했지만 그 태블릿PC 안에 실제 증거는 드레스덴 연설 등 몇 개 안 들어 있었습니다. 이게 나타남으로써 많은 다른 증언, 증거들이 나오게끔 돼 버린 것입니다. 결과론적으로 이게 미끼 역할을 한 것이고 생선이 물린 것입니다. '미끼가 상하지 않았느냐' '가짜 미끼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요새는 낚시할 때 가짜 미끼를 쓰기도 합니다만 이게 설사 가짜 미끼라고 할지라도 고기는 잡혀 있습니다. 잡은 고기는 부인될 수 없습니다. 존재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불필요한 일이 거듭되고 있는 데 유감스럽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종합해 보면 태블릿PC는 이 사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고, 썩은 미끼, 가짜 미끼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태블릿PC가 국정농단 사건에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렇다면 조작설이 엉터리라고 말했던 노 의원이 며칠 뒤 태블릿PC가 썩은 미끼일 수도 있다고 한 것은 무슨 뜻에서였을까. 태블릿PC가 썩은 미끼, 가짜 미끼였다면 그것이야말로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밝혀내기 위해 증거를 '조작'했다는 말이 된다. 
jtbc 뉴스룸은 2017년 1월 11일 이렇게 보도했다.
"비선 실세가 국정을 쥐락펴락해 왔다는 사실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던 그 증거물. 그 꼼짝 못 할 증거물로 인해서 의혹의 퍼즐은 하나둘 완성됐고, 수사는 시작됐습니다.
바로 전날까지만 해도 위험을 견제해 온 위정자들의 감춰진 민낯을 보았고, 시민들은 벗겨진 진실들과 마주해야 했습니다. 저희가 처음 보도해 드린 그 최순실의 태블릿PC는 세월호의 비극마저 진영 논리로 갈라 세우려 했던 정부와 여당, 단식 앞에서 피자를 먹던 야만, 지속적인 진상 규명 방해로 인해 아파서 잊고 싶었던 기억들을 되살려 낸 하나 계기였을 뿐입니다. 눈먼 자들의 국가에서 눈뜬 시민들은 이미 보고 있었다는 것. 그래서 어쩌면 태블릿PC들 따위는 필요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노 의원의 썩은, 가짜 미끼와 '어쩌면 태블릿PC들 따위는 필요 없었는지도 모릅니다'는 보도 내용이 은근히 연결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03

조회 : 1007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4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빠빠빠 (2017-11-15)   

    대한민국은 속이지 마라는 법은 없고 속으면 바보라는 법만 있다

  • 벨도령 (2017-11-06)   

    이런 궤변을 저정도 위치의 사람이 하는것 자체가 우리나라 정치가 얼마나 썩어빠졌는지 보여주는거다 태블릿pc의 진실이 중요한건 박근혜를 위해서 자한당을 위해서도 아니다 거짓으로 일을 꾸며 몇몇이 전국민을 속이고 자신들 마음대로 여론을 조종한것이 문제인거다

  • 이종호 (2017-11-05)   

    그래서 종북좌파들은 도둑놈,사기꾼,날강도 빨갱이라고 한다.

  • 대한국민 (2017-11-05)   

    이런 궤변은 사악한 머리에서나 나오는 기발한 역발상이지요ㅎ

  • 한계령 (2017-11-04)   

    우리가 태블릿의 진실을 알고자 하는것은 박그네를 지지해서도 자한당을 좋아해서가 절대 아닙니다.
    국가권력이 유명언론과 합세해서 국민을 속이고 눈을 가린다는 추악한 사실에 분노하는 것이고
    이걸 재대로 못밝히면 그 화살은 또 다른 사람을 겨냥할것이라는사실입니다..그화살이 당신의 가슴을 찌를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바랍니다.진실을 밝히는데 압장선 월간조선 만세 !!!!

  • 소현 (2017-11-04)   

    결론은 가짜라는걸 이미 알고있었고 자백하는건가 손석희 당신은 가짜미끼로 받은상이 부끄럽지않는가 알면서도 감싸주는 나라 부끄럽다

  • 팩트 (2017-11-03)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ㅠㅠㅠ
    민주주의는 절차가 생명이다

  • 김태경 (2017-11-03)   

    말장난하고 있네. 여겹다.

  • kmjin2010 (2017-11-03)   

    썩은 미끼로 남을 속이고 니가.원하는.것을 얻었다고 좋아하지마라. 너도 똑같이 당한다.

  • 손석희 (2017-11-03)   

    JTBC는 괴물이 되버린 것인가

  • 김새록 (2017-11-03)   

    노회찬 이러고도 너희들이 정의를 외칠 자격이 있나 독있는 나무의 독있는 열매를 먹고 있는 줄이나 알아라. 스스로 조작을 인정하는구나. 손석희 왈 태블릿 PC 따위는 필요없었는지도 모릅니다.나 똑같은 얘기지

  • 달팽이 (2017-11-03)   

    말하는 꼬락서니 하고는... 십새야 이 사건으로 대한민국 국운이 쇠멸해 버렸다. 선동의 대가들=벌건놈들..

  • ㅣㅣㅣ (2017-11-03)   

    드레스덴연설문도 최순실과 관련없다
    태브릿에는 최순실소유이든 아니든 국정농단의 증거는 없다 노회찬 스스로 jtbc의 과장보도는 인정한꼴
    그러면 국정농단말고 과장보도에 대한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

  • 너가 부끄럽다 (2017-11-03)   

    썩은 미끼와 가짜 물고기가 만들어 낸 작품이란 뜻인가
    협잡꾼과 거짓을 확대 재생산하여 이 사태를 만들어놓고
    썩은 미끼를 쓴 거 뿐이라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