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업의 사회공헌이 활발하지 않은 것은 규제 때문인가?

한경협, 500대 기업 사회공헌지출 조사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hychung@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기업집단 공익법인이 더욱 활발하게 사회공헌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익법인에 대한 각종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가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의 2018년과 2022년 사업현황을 비교·분석한 결과, 대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의 2022년 공익목적 지출액은 5조 9026억원으로 2018년(5조 2383억원) 이후 4년간 12.7%(연평균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동안에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지출 증가율은 35.7%였다. 


한경협은 대기업 공익법인의 사회 공헌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공익법인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꼽았다. 

 

대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의 2022년 수익은 7조 1143억원으로 2018년(5조 9819억원) 대비 18.9% 증가했다. 전체 수익 중 ‘기타수익’이 85.1%를 차지(2022년 기준)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기타수익’은 ‘금융 이자 및 배당’ 또는 ‘부동산 임대 소득’ 수입 등으로 이뤄져있다. 


한경협은 “대기업 소속 공익법인의 사회공헌 지출을 증가시키려면 수익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배당 등을 늘려야 하고, 이를 위해 주식 출연에 대한 증여세 과세가 완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익법인의 총자산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주식 및 출자지분(전체의 43.1%)를 차지했다. 사회공헌활동에 주식과 배당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주식 및 출자지분의 증가율 또한 높았는데 2018년 대비 2022년 16.1% 증가해 토지(33.0%) 다음으로 높았다. 이는 같은 기간 총자산 증가율(14.2%)보다 높은 수준이다. 한경협은 이렇게 두 자산의 가치가 증가한 것은 조사기간 주식과 부동산 가치의 상승에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주요 대기업들은 소속 공익법인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지만, 최근 4년간 연평균 지출 증가율이 3.0%로 다소 미흡한 수준이다”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공익법인에 대한 의결권 제한, 공익법인 주식 출연 시 증여세 부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6.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