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개혁신당 이준석 당선자 논리대로라면 국민 70%는 어리석은 사람

유창한 영어로 인요한 윤석열 비판...논리 허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개혁신당 이준석 당선자는 영어만 하면, 논란을 일으키는 모양새다. 작년 11월 4일 이준석 당선자는 부산에서 열린 자신의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에게 뜬금없이 영어로 질문을 던졌다. 이 과정에서 이 당선자는 인 전 위원장이 ‘우리’에 속하지 않으며 ‘불청객’이라는 투로 불만을 제기하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인 전 위원장을 ‘미스터 린턴'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이후 인 전 위원장은 이 당선자를 겨냥해 “한국의 온돌방 문화와 아랫목 교육을 통해 지식, 지혜, 도덕을 배우게 되는데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며 “그것은 준석이 잘못이 아니라 부모 잘못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당선자는 5월 27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거부할 수 없는 미래’라는 주제로 130분 동안 영어로 강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국 과학에 임박한 위협은 ‘어떤 어리석은 사람(some stupid person)’이 의대생을 늘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어리석은 사람’을 뜻하는 영어 ‘스튜피드 퍼슨(stupid person)’을 말할 때 특정인을 가리키는 단수형(person)을 사용했다. 사실상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그런데, 국민 70% 이상이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의대 증원 및 배분 결정의 효력 정지 여부를 앞두고 진행됐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2.4%가 의대 정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60대 이상에서는 78.2%가, 50대에서는 72.1%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40대는 70.1%, 20대는 68.3%, 30대는 67.8% 순이었다. 소득 수준별로는 400∼600만원 구간에서 73.1%, 600만원 이상 구간에서 78.2%가 찬성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82.1%, 중도층에서 70.9%, 진보층에서 68.3%가 찬성했다.


이 당선자의 논리대로 의대 증원을 이뤄 낸 윤 대통령이 어리석은 사람이라면, 이를 찬성하는 국민 70%는 뭘까.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정호 (2024-05-28)

    10년후 1만명 의사 증원이되면 그때쯤 중추적 역할을 하고 소득을 제일 많이 올리는 계층은 지금의 전공의, 의대생 들이다. 지금의 5,60대 의사는 은퇴하거나 역량이 쇠퇴하여 뒤로 물러나는 즈음이고 그러면 1만명이라는 숫자는 지금의 전공의, 의대생들과 한정된 국민 의료비 지출의 수입을 나누어 가지는 경쟁관계가 되는 것이 명확한데 왜 지금 20년간 미루어온 증원을 한꺼번에 하느냐의 내면적 불만이 있다. 맞는 말인데 대승적 차원에서 국민들 보고 양보 좀 하시기를 바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