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연구 결과 , 집단 괴롭힘 당한 다문화청소년 어머니 교육수준 높을수록 상대적으로 빠른 회복 양상 보여

집단 괴롭힘 한번만 당해도 정신건강 회복 쉽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진호 교수팀 연구진(김진호,장하윤,손혜원,박한솔)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진호 교수팀(장하윤 보건과학과 석박통합과정, 손혜원 보건과학과 석사과정, 박한솔 보건과학과 박사과정)은 국내 다문화청소년의 집단 괴롭힘 피해 노출로 인한 우울 증가와 피해 상황 극복으로 인한 우울 감소 효과를 동시에 추정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다문화청소년 인구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3년 기준 55,780명으로 전체 청소년 중 0.9%였던 다문화청소년 인구는 2021년 160,058명으로 크게 증가해 전체 청소년 중 3%를 차지했다. 저출산 기조로 전체 학령인구가 꾸준히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다문화청소년이 우리 사회에서 가지는 인구학적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들이 학교 생활 중 학습, 적응, 또래 관계 측면에서 다양한 어려움에 노출되는 경우가 자주 보고된다. 통계청 조사를 보면, 2018년 기준 다문화청소년 인구는 전체 청소년 인구 대비 6배 이상 높은 집단 괴롭힘 피해 비율을 보였다.

이에 따라 다문화청소년들이 경험하는 집단 괴롭힘 피해가 그들의 정신건강 악화(우울, 사회적 위축, 자살 생각 등)로 이어질 수 있음을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꾸준히 발표되어 왔다. 대부분의 논의에서는 집단괴롭힘 피해로 인한 정신건강의 악화가 피해 상황으로부터 벗어나면 온전히 회복됨을 전제했고, 괴롭힘 피해가 장기간 지속되는 스트레스 및 정신적 트라우마를 남길 가능성은 적절히 반영되지 못했다.

이와 같은 한계를 보완하고자, 이번 연구에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구축한 다문화청소년패널조사(MAPS, Multicultural Adolescents Panel Study)가 활용됐으며, 유전적 특성 및 문화적 배경, 이주 경험, 가정 환경 등의 다양한 교란요인들을 통제할 수 있는 엄밀한 분석 방법론이 적용됐다. 연구 결과는 보건학 분야 저명 학술지 Journal of Adolescent Health(청소년 건강 저널)에 2월 1일자로 게재됐다. 해당 저널은 피인용지수 7.6으로 사회과학분야 상위 3.2%에 속하는 최상위 저널이다.

분석 결과, 집단 괴롭힘을 겪은 다문화 청소년들은 피해 상황에서 벗어난 이후에도 우울감으로부터 온전히 회복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이민자 어머니가 대졸 이상의 교육 수준을 가질 경우, 괴롭힘 피해에서 벗어난 다문화청소년 자녀가 우울 수준을 더 효과적으로 회복한다는 것이었다. 추가적으로, 대졸 어머니의 역할이 남학생들에 비해 여학생들에게서 더 크게 작용한다는 흥미로운 결과도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다문화청소년이 집단 괴롭힘으로부터 벗어나더라도 악화된 정신건강을 온전히 회복할 수 없음을 실증적으로 밝힌데 의의가 있다. 이민자 어머니의 교육 수준에 따라 다른 양상으로 나타나며, 다문화 청소년의 성별 역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는 관련 정책 및 지원 프로그램의 효과적인 방향성을 모색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교신저자인 김진호 고려대 교수는 “한국이 처한 초저출산, 인구소멸의 위기 속에서 다문화 청소년이 경험하는 사회적 어려움은 우리 모두가 논의해야 할 중요한 인구학적 과제가 되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다문화에 대한 한국 사회의 배타적 태도, 그로 인한 다문화 청소년의 부정적 사회경험이 그들의 정신건강에 치명적 피해로 이어짐을 보여주었다.”라며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어, “다문화가정 출신 학생들에 대한 교내 구성원들의 포용적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 더불어, 이민자 어머니들의 사회경제적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이 국내 다문화 청소년의 건강 증진, 더 나아가 다문화 사회의 지속 가능성과 사회적 통합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입력 : 2024.02.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