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낙연당', 인천시당 창당대회...8개 시도당 창당 완료하고 4일 중앙당 창당

"돈 봉투 사건(송영길)과 지역구 바꾸기(이재명)로 인천 땅 더럽혀"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창당을 추진하는 소위 '이낙연 신당'의 인천시당 창당대회가 열렸다. 이 전 총리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당화'를 비판하고 나와 '새로운미래'란 신당의 창당을 진행하고 있다. 또, 역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원칙과 상식' 3인방(이원욱, 조응천, 김종민)이 만든 '미래대연합'과 '개혁미래당'을 만들기로 했다. 

 

2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소재 카리스호텔에 열린 새로운미래 인천시당 창당대회에는 이낙연 전 총리(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과 이석현 공동창당준비위원장, 당원들과 이낙연 지지자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축사에서 "저희가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이 돈 봉투 사건(송영길 등)과 지역구(이재명 등) 바꾸기로 인천시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인천 땅을 더럽혔다"면서 "상처받은 시민의 마음을 회복하고 새로운 희망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위원장은 또 더불어민주당 내 '친명계'의 '배신자' 비난을 의식한 듯 "민주당의 가치와 정신을 지키기 위해 민주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며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것은 공생관계인 거대 양당의 합작품인 만큼 선거를 통해 따끔하게 심판해달라"고 주장했다. 

 

새로운미래는 경북·부산·광주·전북·경기·충북·강원 지역은 물론 인천시에서 총 8개 시도당을 창당했고, 오는 4일 서울시당과 함께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