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정권 수립 75주년 맞아 야간 열병식 진행

민간무력 동원한 열병식…올해 들어 세 번째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9일 평양에서 열린 정권수립75주년 열병식에 생수운반차에 방사포를 탑재한 위장방사포 부대가 등장했다./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정권 수립(9·9절) 75주년을 맞아 민간무력을 동원한 야간 열병식을 했다.


북한은 8일 밤늦게 식전 행사에 이어 9일 0시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번 9·9절에 ‘민간무력 열병식’을 개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열병식은 정규군이 아닌 남측의 예비군 격인 노농적위군이나 경찰 격인 사회안전군 위주로 진행됐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전략무기는 등장하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년 전 9·9절에도 트랙터와 소방차, 다연장 로켓 등 일부 재래식 무기만 동원해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을 진행한 바 있다.


북한의 열병식은 건군절(2월 8일)과 이른바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기념일·7월 27일)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다. 1년에 세 차례나 열병식을 진행한 것은 극히 이례적으로, 경제난 속에 내부 결집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이 커 보인다.


중국 대표단도 열병식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류궈중 국무원 부총리를 단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북한은 과거엔 대부분 오전에 열병식을 개최했지만, 2020년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부터는 이번까지 7번 연속 저녁이나 심야에 열병식을 진행했다.


낙후한 북한의 실상이 노출될 위험을 최소화하고 조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극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때 탁현민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북한 현송월 노동당 선전부 부부장에게 심야 열병식 아이디어를 건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