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송영길 최측근' 윤관석, '쩐당대회' 돈 봉투 살포 혐의로 구속

두 차례 자진출석하며 "나를 구속하라!"고 외쳤던 송영길의 바람 이뤄질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영길 당선'을 목적으로 '돈 봉투'를 당내 인사들에게 살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윤관석 의원이 구속됐다. 이는 검찰이 국회 비회기 기간을 택해 구속영장 재청구를 한 끝에 이뤄진 일이다. 윤 의원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으로 '쩐당대회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이다. 애초 더불어민주당이었지만, 해당 의혹이 제기된 후 탈당해 현재는 '무소속'이다. 

 

윤관석 의원은 2021년 4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현역 의원 20명에게 각 300만원을 주는 등 총 6000만원을 살포하면서, 이들에게 대의원들을 대상으로 '송영길 지지'를 종용하라고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윤관석 구속'과 관련해서 서울중앙지법은 윤관석 의원을 불러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하고 나서 '증거인멸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와 달리 서울중앙지법은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해서 윤관석 의원과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성만 '무소속' 의원은 구속을 면했다. "혐의에 관한 자료들이 상당 부분 확보돼 있는 현재까지의 수사내용 및 피의자의 관여 경위와 관여 정도, 피의자의 지위, 법원 심문 결과 등에 의할 때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구속영장 기각 사유다. 

 

이성만 의원은 2021년 3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경선캠프 운영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에게 지역본부장에게 줄 현금 100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송영길 최측근'이자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영길 측 경선 운동을 총괄한 윤관석 의원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향후 '쩐당대회 의혹'의 '정점'이라고 의심받는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개입 여부를 확인하고, 그에 대한 소환 조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 

 

그리 될 경우 송영길 전 대표가 그토록 바라던 '검찰 소환'이 실현될 수 있다. 해당 의혹이 제기된 후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한 송 전 대표는 검찰이 부르지도 않았는데 서울중앙지검 앞에 가서 "나를 구속하라!"라고 외쳤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8.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