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K-방산 수출 위해 국방부·외교부 회의체 출범

유럽 지역 공관장과 화상회의 열고 방산 수출 전략 의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신범철 국방부 차관과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 ‘권역별 방산 수출 네트워크 회의’가 7월 19일 열렸다. 사진=국방부
19일 신범철 국방부 차관과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 ‘권역별 방산 수출 네트워크 회의’가 출범했다.

회의는 권역별 방산시장을 분석해 국가별로 맞춤형 수출지원 전략 수립하기 위해 출범했다. 이날 회의에는 폴란드 등 유럽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방산 협력 상황에 대응하고 신시장 개척과 수요 발굴로 방산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 지역 재외공관장들이 화상으로 참여했다.

국방부·외교부는 현지 정세와 방산시장 관련 현지 진출 여건 등 현장 목소리를 공유하고 향후 중동·아시아 지역 등을 대상으로도 권역별 방산 수출 네트워크 회의를 개최해 방산 수출 역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신범철 차관은 방산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 부처별 노력을 통합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 주재국 공관장의 노력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오영주 차관은 네트워크 회의로 외교부와 국방부 간 방산 협업 패스트트랙이 마련된 만큼 세계 4대 방산 수출국으로 거듭나기 위해 우리 전략이 한 차원 발전해야 한다고 했다. 오 차관은 방산 물자 수출은 양국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군사·외교·안보 등 여러 분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현지 상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공관장들이 현지 정세와 기회 요인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해달라고 했다.

회의에 참석한 유럽지역 공관장들은 현지 진출 우리 기업 등과 협력해 진행 중인 각종 방산 프로젝트 현황을 설명했다. 또 방산 수출과 관련한 현지 동향과 안보 정세에 맞춰 우리 기업이 시장을 선점하는 방안 등을 발표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