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회서 한미 해군·해병대 발자취 담은 전시회 개최

한국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해밀턴 쇼 대위 사진도 전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른쪽부터)김진표 국회의장과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이 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한미 해군·해병대가 함께 걸어온 발자취를 돌아보는 사진 전시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해군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한미 해군·해병대 사진전’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진전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함께 싸운 한미 참전영웅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미래지향적 동맹관계를 모색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개막식에는 김진표 국회의장, 이헌승 의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앤드루 헤럽 주한 미국대사관 차석 대행, 윌리안 수자 주한 미 해병부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개회사에서 “한미동맹 70주년 역사가 생생히 살아 숨 쉬는 사진전을 개최해 뿌듯하다”며 “대한민국의 자유·평화를 위해 한미가 함께 흘린 땀과 피의 가치를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 총장은 “사진전은 한미 해군·해병대가 70년간 함께한 역사를 되돌아보고, 목숨 바쳐 싸웠던 전쟁영웅들의 헌신·희생을 기억하는 자리”라며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가치를 다시금 생각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 전시회에서는 대한민국 해군 창군기와 6·25전쟁 및 베트남전쟁을 거쳐 오늘날까지 연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해 한미 해군·해병대가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 14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6·25전쟁 영웅이자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고(故)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와 가족 모습을 담은 사진도 볼 수 있다. 평양에서 태어난 쇼 대위는 제2차 세계대전 참전 후 2년간 우리 해군사관학교에서 교관으로 생도들을 가르쳤다. 그는 미국에서 6·25전쟁 발발 소식을 듣고 해군에 재입대했으며, 서울탈환작전 중 전사했다.

해군은 목원대학교와 협조해 그간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쇼 대위의 사진을 확보했다. 이 밖에도 미 해군,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 한국 국사편찬위원회 등 국내외 기관에서 자료를 수집했다.
NISI20230705_0019946119.jpg
사진=뉴시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