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의 피·눈물 결코 잊어서는 안 돼"

"영웅들의 희생 헛되지 않도록 자유 대한민국 더욱 굳건히 수호할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3년 전 오늘, 북한의 불법 기습 남침 탓에 발발한 6·25와 관련해서 "참전용사들과 그 가족들이 흘린 피와 눈물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은 6·25전쟁이 발발한 지 73년이 되는 날"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73년 전 오늘, 트루먼 미국 대통령은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참전을 결정했다"고 하면서 "미군 178만명을 포함해 유엔군 195만명이 우리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3년간 이어진 전쟁에서 62만명의 국군과 13만명의 미군을 포함한 15만명의 유엔군이 전사, 실종, 부상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자유 대한민국을 있게 한 영웅들의 피 묻은 군복의 의미를 기억해야 한다" "강력한 힘만이 진정한 평화를 보장한다"며 "공산 세력의 침략에 온몸으로 맞서 싸워 자유를 지켜낸 영웅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자유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수호하고 세계시민의 자유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