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文 정권의 낙하산·알박기 인사는 뿌리 뽑아야 할 적폐"

해임 건의·경고 받은 기관장 17명 중 16명이 '문재인 알박기 인사'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17일,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공기업 ’낙하산·알박기 인사’에 대해 "뿌리 뽑아야 할 적폐"라고 규정했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기재부는 어제, ‘2022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 조치’를 확정했다"면서 "그 결과, 17명의 기관장이 해임 건의나 경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서 "해당 기관장 17명 중 16명이 문재인 정부 당시 임명됐던 인사"라고 꼬집었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기관장은 기본적으로 정권과 정책 방향성을 맞추며 운명을 같이하는 것이 당연한 관례임에도, 문(文) 정부가 알박기한 인사들은 끝까지 버티며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하면서 "이러한 환경에서 새 정부의 정책이 순탄하게 실현될 리 만무하다"고 한탄했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문 정부는 20대 대선을 이틀 앞두고 낙하산·알박기 인사’를 강행했고, 당시 윤석열 당선인은 임기 말 공기업·공공기관 인사를 무리하게 진행하지 말고 협의해달라는 뜻을 전달했으나,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는 날 선 반응만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어서 "결국, 현 정부가 문 정권이 싸질러놓은 적폐 인사를 수습하고 있는 꼴"이라고 문재인 정부 말기의 공공기관장 알박기 인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직무에 대한 능력과 자질에 대한 평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급히 임명된 자들에 대한 경고·해임 조치는 응당한 처사이며, 공공기관·공기업의 방만한 운영을 계속 두고 볼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이번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를 바탕으로, 수년간 자행되어 온 ‘낙하산·알박기’ 적폐를 뿌리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