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단독] 남욱, 문재인 정권 검찰에 "이재명도 저희랑 같이 (감옥) 들어가야죠"라고 증언했는데도 李 수사 안 해

시기상 이재명 시장의 재선 선거자금으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는 증언도...남욱 진술 일관성 있다는 점 확인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장동 민간개발업자 남욱 변호사가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조선DB.

문재인 정권 검찰이 지난해 대장동 사건을 수사하면서 사건을 고의로 뭉갠 정황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 


기자가 취재한 바로는 문재인 정권 검찰은 2021년 10월 남욱 변호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진술을 확보했다. 


검사: 공모 지침서에 이재명 시장의 의사도 반영되었는가요. 

남욱: 제가 듣기로는 확정 이익은 이재명 지사의 지시사항이었다고 알고 있고...

검사: 이재명이 민간 사업자가 들어올 수 있겠냐고 걱정한 것은, 사업구조를 모르고 한 것인가요?

남욱: 이재명의 속이야 제가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 만약,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이 많이 나는 구조를 모르고 설계했다면 능력이 없는 것이구요.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이 많이 나는 구조를 알고 설계했다면 저희랑 같이 들어가야죠.

검사: 이재명은 사업구조를 모두 알고 있으면서 민간 사업자를 걱정하는 척을 한 것 아닌가요. 

남욱: 모른 척했을 수 있다고 봅니다.


남 변호사는 문재인 정권 검찰에 이런 증언도 했다. 


"2014년 5월경부터 9월경까지 이00에게 22억5000만원을 차용해 김만배한테 12억을 줬습니다. 김만배는 이 중 10억원을 혼용방식 추진을 위해 사용한다고 했습니다. 저는 시기상 이재명 시장의 재선 선거자금으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민주당 등의 '남 변호사가 정권이 바뀌자 진술을 바꿨다',  또는 '지어냈다'는 식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이 확인된 것이다.


문재인 정권 당시 검찰은 남 변호사의 이런 진술을 듣고도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수사하지 않았다.  대장동 최고 결정권자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었다. 


당시 수사팀은 성남시 산하기관 본부장에 불과한 유동규씨가 민간업자들과 함께 수천억원의 특혜와 수백억원의 뇌물을 주고받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윤석열 정부 검찰은 문재인 정권 대장동 수사팀의 노골적 은폐의 전모도 밝힐 예정이라 한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2.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