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보수' 자처하는 '4선 의원' 출신 유승민은 '국가보안법' 내용도 모르나?

그저 '기-승-전-윤석열 책임' 논리 전개하니, 앞뒤 안 맞는 주장할 수밖에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속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런저런 지적을 하는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당을 같이 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지난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선출 경선 당시 처참한 지지율을 기록하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패배했고, 경기도지사 경선에서도 '초선' 김은혜 현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에게 졌던 유승민 전 의원은 '이준석 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의 이같은 언행은 날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이는 차기 국민의힘 대표직을 노리는 그가 윤석열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 스스로의 정치적 중량감을 키우고, 국민의힘 당원이 아닌 이들의 '지지'를 얻기 위한 속셈에 따라 의도적으로 지속하는 일종의 '유승민식 정치 전술'이라고 할 수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미 박근혜 정부 때 대통령과 각을 세우며, 그저 그런 '3선 의원'에서 '핍박 받는 정치인'으로 일부 국민의 동정표를 받았고, 박근혜 정부를 반대하는 이들에게서 '합리적 보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대통령실이 MBC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를 결정한 일에 대해서도 온갖 지적을 했다. 그는 “대통령의 말대로 MBC 보도가 증거를 조작한 악의적인 가짜뉴스였고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보장을 해치고 헌법을 위반한 행위였다면 이 심각한 중죄에 비해 전용기 탑승 배제라는 조치는 너무 가벼운 벌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BC 보도가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 보장을 해치는 반국가 활동'이라면 국가보안법 위반 아니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국가보안법은 ▲반(反)국가단체 구성 ▲반국가단체 가담 ▲반국가단체 구성원으로서 목적수행 ▲반국가단체 또는 그 구성원를 자진해서 지원하거나 금품을 수수한 경우 

▲반국가단체 지배 하 지역으로 잠입·탈출한 경우 ▲국가의 존립ㆍ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는 정을 알면서도 반국가단체의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를 고무·찬양하거나 회합·통신한 경우 등의 범죄에 대한 처벌을 규정한 법률이다. 

 

그런데도 국민의 대표로서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을 네 번이나 했다는 사람이, '합리적 보수' '개혁 보수' '따뜻한 보수' 등 별의별 수식어를 끌어다 쓰며 '보수'를 자처하는 자가, '국가안보'라고 하니 해당 사안과 별 상관도 없는 '국가보안법'을 운운한 셈이다. 이를 접한 국민 상당수는 '이게 바로 그 똑똑하다는 유승민의 수준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 

 

이 같은 유승민 전 의원의 행태와 관련해서 김기현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 정치인은 소신 발언을 할 수 있지만, 유 전 의원의 관심사가 이재명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의 비리 의혹과 국회 전횡이 아니라 지속해서 '기승전 윤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납득하기 어렵다"며 "과거 우리 당이 집권여당일 때 원내대표를 지내셨던 분으로서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관계까 어떠해야 하는지 반면교사적 체감으로 아시는 분이 그 오류를 되풀이하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기현 의원은 "야권 측이 없는 일도 있다고 우기고 조작해대는 마당에 그 야권에 편승해 돌팔매를 던져댄다면, 당을 같이 해야 하 이유가 없는 것 아닐까 싶다"고 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