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태영호 “박지원·노영민, 국회 기자회견 말고 양산 문재인 찾아갔어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관계자들 향해 “文에게 대통령기록물 해제 요구하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왼쪽부터) 박범계 의원, 이재명 당대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박홍근 원내대표가2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 은폐 의혹을 받는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등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이 사건에 대한 당시 정부의 입장은 명확하고 단호했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발생한 사실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린다’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서해 공무원 이대준씨 피격 사건을 두고 당시 정부 인사들이) ‘사건 은폐를 시도하지 않았다’며 강변하지만 궤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20년 10월 고(故) 이대준씨의 아들에게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약속해놓고는 임기 내내 손 놓고 있다가 퇴임 후 관련 자료를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해 15년간 공개를 막았다. 문 전 대통령은 감사원이 서면조사를 통보한 것을 놓고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반발했다”고 했다.


이를 두고 태영호 의원은 “이것이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말하는 ‘발생한 사실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린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노영민 전 비서실장 등이 오늘 했어야 할 일은 국회 기자회견이 아니다. 지금이라도 양산 평산마을에 내려가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지정기록물 해제를 요구하는 것이야말로 ‘사실을 있는 그대로 알린다’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