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중국 기업 참여 서해풍력단지 때문에 軍 작전 노출 우려

임병헌 의원,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중국계 기업이 실제 풍력발전 설비 설치 과정에서 발전과 무관한 레이더, 카메라 등 감시 장비를 설치할 가능성 있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지난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국민의힘 임병헌 의원(대구 중‧남구)은 “중국계 기업에 사업권이 넘어간 ‘새만금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조성되면 자칫 우리 공군과 미 7공군이 함께 사용하는 군산 공항의 전력(戰力)은 물론 서해상에서의 우리 해군 활동이 노출돼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감사에서 임 의원은 “새만금 해상풍력발전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등 유관 부처로부터 군의 작전성 검토 협조 의뢰가 들어왔는지, 미 7공군과 협의한 바 있는지” 등에 대해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전반적인 우려에 대해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임병헌 의원은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중국계 기업이 실제 풍력발전 설비 설치 과정에서 발전과 무관한 레이더, 카메라 등 감시 장비를 설치할 가능성이 있다”며 “해상풍력사업으로 인해 군 공항의 비행 안전은 물론 한미연합작전에 영향은 없는지, 우리 해군의 해상 활동이 노출될 가능성은 없는지 등에 대해 국방부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20221027_155104.jpg
사진=조선DB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